•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원보수

지주·은행권···김정태 전 하나금융 회장 42억, 유명순 13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정태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올 상반기 주요 금융지주와 은행 최고 경영자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금과 함께 25억원의 특별공로금까지 수령하면서다.

16일 각 회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정태 전 회장은 급여 2억1100만원과 상여 11억4700만원, 퇴직소득 4200만원, 기타소득 25억원 등 전현직 CEO 중 가장 많은 42억7800만원을 받았다.

하나금융 측은 "지난해 그룹이 당기순이익 3조5261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고 전년 대비 수익성을 개선한 점 등을 감안했다"면서 "임원퇴직금규정에 따라 재직기간 중 특별한 공로가 인정돼 주주총회에서 결의된 특별공로금 50억원 중 25억원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그 다음은 10억9100만원을 받은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이다. 그는 급여 3억2500만원과 상여 7억6600만원 등을 수령했다.

JB금융 측은 "급여는 임원보수규정에 따라 보상위원회에서 별도로 정한 4억5000만원을 기준으로 지급했다"고 언급했다.

특히 상반기엔 김태오 DGB금융 회장 8억7500만원,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8억6200만원을 받는 등 지방금융그룹 CEO의 보수가 수도권 금융그룹을 추월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요 금융지주 회장 중에선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10억79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상여에 장기성과급과 부회장 시절 이연성과급 등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7억7400만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6억50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상반기 보수가 5억원 미만이어서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우리금융 측은 "타 금융그룹과 달리 우리금융은 보상위원회 결정에 따라 회장 상여금을 상반기에만 지급하고 있으나, 연간 보수액으로 보면 4대 금융지주 중 제일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은행장 중에선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그는 급여 2억8000만원, 상여 10억54000만원 등 총 13억3600만원을 수령했다. 여기엔 미등기임원으로 기여한 2018년~2021년 이연지급보상 등도 포함됐다.

아울러 다른 은행장의 보수는 ▲송종욱 광주은행장 10억8200만원 ▲박종복 SC제일은행장 9억7800만원 ▲이재근 국민은행장 8억3900만원 ▲박성호 하나은행장 6억6400만원 ▲안감찬 부산은행장 5억3500만원 등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에선 김광옥 부대표가 7억8300만원, 윤호영 대표는 7억400만원을 받았다.

정단비 기자 2234jung@
차재서 기자 sia0413@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