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D램 더 떨어진다" 3분기 18% 하락 조짐···삼성·하이닉스 '비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트렌드포스 "3분기 D램값 13~18% 하락", 한달 만에 5%포인트 올려
반도체 업계 "모바일·서버 D램 가격 반영 안돼···3분기 수요 둔화 예상"
마이크론·엔비디아 하반기 실적 하향 조정 잇달아···삼성·SK도 부담

이미지 확대thumbanil
올 3분기 메모리 반도체 D램 가격이 최대 18%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고개를 들었다. 미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이 9일(현지시간) 3분기 수요 부진을 공식 언급한 가운데, D램 가격의 하락이 가파르면 하반기 반도체 시장이 결코 쉬운 상황이 아닐 거란 관측이 나온다.

10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보고서에서 "3분기 D램 가격이 13~18%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예측한 D램 가격 8~13% 대비 하락 폭을 5%포인트 더 올려잡은 것이다.

트렌드포스는 "생산량 증가에 따른 압력으로 가격 하락세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며 "3분기 소비자 D램 가격이 당초 예상치인 8~13%에서 분기별 13~18% 하락으로 급격히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의 공급과잉이 해소될 때까지 소비자 D램 가격이 계속 하락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소비자용 D램 가격은 4분기에도 3~8% 더 낮아질 것으로 보여 지속적인 하락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트렌드포스의 이번 전망치는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 3위인 마이크론과 그래픽처리장치(GPU) 최대 업체 엔비디아 등 미국 기업이 실적 하향 조정 발표 직후에 나온 것이다.

다만 업계에선 트렌스포스의 D램 가격 전망은 주로 PC 가격 중심으로 추정한다는 점에서 모바일과 서버 비중이 높은 D램 가격의 절대적인 기준은 아닐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체 D램 시장에서 제품별 비중은 서버 32.1%, 모바일 22.4%, PC 15.4%, 소비자가전 14.4% 등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2분기 실적 발표 때 3분기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 예상치를 감안해 실적 둔화를 예고했다.

삼성전자는 3분기 메모리는 서버 수요는 지속되나, 거시경제 영향에 따른 모바일·PC 수요 약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가 들어가는 PC, 스마트폰 등의 출하량이 당초 예측보다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 때문에 D램 가격 하락 폭을 선반영해 3분기 사업 준비에 나서는 점을 고려하면 예상하지 못한 급격한 실적 충격은 없을 거란 입장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 업체들이 컨퍼런스콜에서 밝혔던 가이던스(전망치) 자체도 많이 하향돼 있는 추세이기 때문에 시장조사기관의 조사들은 여기에 다 반영돼 있다고 봐야 한다"며 "추가적인 시장 충격과 경색이 우려할 단계까진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가에선 3분기 삼성 반도체와 SK하이닉스이 매출과 영업이익이 2분기 대비 크게 줄 것으로 전망했다. D램 출하량 부진 속에서 가격이 크게 하락하며 수익성 악화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반도체 부문 매출액 28조5000억원, 영업이익 9조9800억원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2분기 매출 13조8000억원, 영업이익 4조2000억원을 거뒀다.

키움증권은 삼성전자의 3분기 반도체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4% 줄어든 8조5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봤다. 또 SK하이닉스의 3분기 매출은 12조9000억원, 영업이익은 3조1000억원을 예상했다.

이틀 전 마이크론은 지난 6월말 발표한 하반기 매출액 전망치를 낮추면서 메모리 반도체 수요 급감을 예고했다. PC가 부진해 고객들이 제품 구매를 줄이고 있다는 게 이유다.

한 시장 관계자는 "반도체 수요 둔화가 기존 시장 예상보다 심화하고 있다"며 "3분기 D램 가격은 13% 하락이 예상돼 반도체 실적 영향도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