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사상 최대 실적' HMM, 상반기 영업익 6조857억원 달성···'운임 강세' 효과(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상반기 매출 9조9527억원···전년 동기 대비 87%↑
2분기 매출 5조340억원, 영업이익 2조9371억원
"중장기 미래 성장 기반 마련 위해 노력할 계획"

이미지 확대thumbanil
HMM이 2022년 상반기 영업이익 6조857억원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10일 HMM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매출은 9조9527억원으로 전년 동기(5조3347억원) 대비 4조6180억원 증가(87%)했다. 영업이익은 6조857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4082억원) 대비 3조6775억원(153%)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6조648억원으로 전년 동기(3646억원) 대비 5조7002억원을 기록하며 대폭 증가했다.

올해 2분기 매출은 5조340억원, 전년 동기(2조9067억원) 대비 2조1273억원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2조9371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3889억원) 대비 1조5482억원 늘었다.

이 같은 실적의 배경에는 미주, 유럽 및 기타 지역 등 전 노선의 운임이 상승하면서 시황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이다. 초대형 선박 투입, 항로 합리화, 화물 비용 축소 등 원가 구조 개선과 운임 상승 효과로 컨테이너부문과 벌크부문(Tanker, Dry Bulk) 모두 영업이익 달성한 것.

하지만 러시아발 전쟁으로 인한 유가 상승으로 인해 2분기 연료비는 4436억원으로 1분기(3303억원) 대비 1133억원 증가했다.

이와 함께 부채비율은 2022년 6월말 기준 46%로 지난해 12월 기준 73%보다 더욱 개선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향후 전망은 먼저 컨테이너부문은 미국 경제 불확실성 상존과 코로나19 재확산, 원자재 가격인상, 인플레이션에 따른 금리인상 등으로 소비자 신뢰지수 및 GDP 하락 전망되고 있다.

또 벌크부문 탱커(Tanker)의 경우 수요 회복 및 공급 개선으로 2분기 대비 시황 상승 전망, 유럽의 러시아 석유제품 대체 수입 지속으로 제품선 시황 강세가 유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HMM 관계자는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 중장기 투자 전략을 바탕으로 철저한 미래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