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HMM, '26년까지 15兆 투자... 5년간 선복량 120만TEU로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HMM, 14일 김경배 신임 대표 취임 및 사옥 이전 후 첫 기자 간담회
김경배 사장, 국적선사로서 지속가능경영 위한 중장기 투자 계획 발표
26년까지 컨테이너 선복량 120만TEU 확보...벌크선대 55척으로 확장
환경규제 대응을 위한 저탄소 선박 확보, 디지털 경쟁력 강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경배 HMM 신임 대표가 HMM의 미래 성장을 위하 사업 다각화와 글로벌 톱 티어(Top-tier) 해운 물류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김 대표는 14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HMM 본사에서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를 열고 △26년까지 선복량 120만TEU(현재 82만TEU) 규모 확대 △벌크 선대를 55척(현재 29척)으로 90% 확장△22~26년 5년간 선박, 터미널, 물류시설 등 핵심자산에 15조원 투자 등의 내용을 담은 중장기 투자 전략을 선포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 대표는 "이번 전략 수립은 글로벌 해운시장의 불확실성과 함께 환경규제, 디지털 전환 등 사업환경이 급변한 데 따른 것으로, 국적선사로 미래를 준비하고 탄탄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상을 위한 지속 가능한 가치를 창출하는 글로벌 선도기업'이라는 비전(Vision)하에 고객과 직원, 녹색 성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ESG경영을 강화해 글로벌 공동체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가 밝힌 구체적인 실행 전략으로는 ▲컨테이너선 및 벌크선 사업전략 ▲환경규제 변화에 따른 환경 대응전략 ▲디지털 가속화 대응을 위한 디지털 전략▲경쟁력 제고를 위한 조직역량 강화 전략▲사업전략 기반 투자 및 재무전략 등이다.

먼저 컨테이너선 및 벌크선 사업전략에 있어서 HMM은 선도 해운사로서의 역량 강화를 위해 2026년까지 120만TEU의 친환경 선대를 확보한다. 또 핵심지역 터미널 등 물류 인프라를 확보하여 수익기반을 강화하고 추가 노선 확대 등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아울러 컨테이너와 벌크 사업의 균형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현재 29척인 벌크 사업도 2026년 55척으로 90% 확장한다.

환경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환경 친화적 물류 서비스도 강화한다. 이미 저유황유 대체, 스크러버 설치 등 보유 선박에 대한 단기적인 대응을 완료한 데 이어, 앞으로는 LNG선 및 친환경 연료 기반의 선박 확보에 주력한다. 장기적으로 국내 친환경 연료 개발을 선도하기 위해 대체연료 관련 협의체도 구성할 방침이다.

HMM은 최근 온라인 선복 판매 플랫폼 '하이퀏'(Hi Quote)을 자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개발, 편의성을 증대했다. 이에 더해 중장기적으로 AI(인공지능) 운임 솔루션 적용을 비롯해 내륙운송까지 연계한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디지털 전략을 추진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구축함으로써 디지털화(Digitalization)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경쟁력 제고를 위한 조직역량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사업별 주요 전략을 실행하기 위해 화주 관리체계 강화, 세일즈 조직 전문성 제고, 해상직원 양성 등 내부 역량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미래전략사업 추진, 디지털 등 사업 확장을 위한 전략적 필수 업무 전담조직을 신규 구축하고, 인재 육성 및 전문인력 영입을 통해 디지털 조직 역량 강화에 주력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HMM은 미래 생존을 위한 선제적인 대비를 위해 2022년~2026년까지 5년간 15조원 이상 투자할 방침이다. 선박과 터미널, 물류시설 등 핵심자산에 10조원을 투입하며, 선사, 친환경 연료, 종합물류 등 사업 다각화를 위한 미래전략사업에 5조원을 투자한다. 또한 e-플랫폼 구축, ERP 고도화 등 디지털화에 1500억원을 투자한다. 이밖에도 미래전략사업 투자를 지속적으로 검토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영역 확장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한편 HMM은 ESG 경영을 위해서는 ESG전략 실행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해 '25년까지 ESG 각 분야별 목표를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이번 중장기 전략은 글로벌 해운물류기업으로서 미래에도 생존 및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관련 사업에 투자한 것"이라며 "국적선사로서 책임을 다하고 글로벌 공동체로 나아가기 위해 앞으로도 다각도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