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떠나는' 고승범 "가계부채 관리, 금융위원장의 숙명···머뭇거릴 여유 없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가계부채 관리는 금융위원장으로서 해야 할 일이었다. 지금은 안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나름의 성과를 냈다고 생각한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5일 이임식 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약 10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떠나는 데 대한 소회를 밝혔다.

'부채 관리'가 인기 없는 정책임을 잘 알고 있기에 취임 전부터 고민이 컸지만 금융당국 수장으로서 더 큰 위기를 막고자 노력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는 게 그의 전언이다.

작년 8월 문재인 정부 세 번째 금융당국 수장으로 등판한 고 위원장은 이날을 끝으로 공식 행보를 매듭짓게 됐다.

고 위원장은 이임사에서 "금융위원장으로 내정됐던 작년 8월초 가계부채는 1800조원을 넘어 폭증하고 부동산가격 상승세도 꺾일 줄 모르는 가운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제적 파장을 가늠하기 어려운 급박한 상황이었다"면서 "위원장으로 지명 받았을 때부터 금융위원장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가계부채 급증 차단 등을 통한 '금융안정 도모'임을 명확히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국내외 물가상승률이 급격히 높아지는 가운데 미 연준은 예상보다 빠르게 금리인상을 추진 중"이라며 "우리 경제에 미칠 충격 등 불확실성이 함께 높아지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취임 시 9.5%였던 가계부채 증가율이 최근 3%대로 하락하는 등 성과가 있었다"면서 "우리는 민간부채 급증에 한 발 빠르게 대응을 시작했으며, 작년 하반기 이후 추가적으로 버블이 쌓이는 것을 막고 거품붕괴의 부작용을 줄이는 데 금융위원회가 일정부분 선제적으로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고 위원장은 "작년 추석연휴 직후로 예정돼 있었던 가상자산 거래소 등록이 시장혼란 없이 마무리돼 가상자산 제도화가 무난하게 첫발을 내딛게 됐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던 자영업자·소상공인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 문제도 금융권과 적극 협조해 대응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고 위원장은 금융위 직원을 향해서도 "여러분은 자타가 공인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인재"라면서 "현재 경제·금융시장 상황이 많이 어려워졌지만 새 위원장과 함께 소명을 흔들림 없이 다해 줄 것으로 굳게 믿는다"고 응원하기도 했다.

1962년생인 고 위원장은 경복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 학사와 행정학 석사, 아메리칸대학교 대학원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은 인물이다. 제28회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한 뒤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요직을 거쳤고 오랜 기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으로 몸담아 금융정책과 거시경제 분야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그는 2021년 8월 금융위원장에 취임한 뒤 금융정책을 책임져왔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