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글로벌 NO1' 포스코, 'LNG선박' 새바람···세계 최초 '고망간강' 적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0여 년간 대우조선해양과 공동개발의 산물
고망간강 적용해 원가·작업성 우수··· 경쟁력↑
"미래 친환경 선박 시장에 큰 역할을 할 것"

포스코가 대우조선해양과 10여 년 간의 공동 연구 끝에 세계 최초로 고망간강을 LNG 연료탱크에 적용하는 이정표를 세웠다. LNG연료탱크는 친환경 연료 추진선의 핵심 기자재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포스코와 대우조선해양이 공동 개발한 고망간강 소재 LNG연료탱크가 대우조선해양의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탑재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와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6일 옥포조선소에서 포스코 최종교 기술연구원 전무와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망간강 소재 LNG연료탱크를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설치하는 탑재식을 가졌다.
 
지금까지 LNG 화물창과 연료탱크에는 영하 163℃ 극저온의 액화천연가스도 견딜 수 있도록 니켈 합금강인 인바나 알루미늄, 스테인리스강 등의 소재를 적용해왔다. 그러나 이 소재들은 높은 가격, 까다로운 작업공정, 낮은 강도 등의 단점을 갖고 있었다.
 
고망간강은 기존 소재 대비 가격이 낮으면서도 극저온에서의 성능은 물론 높은 강도와 내마모성을 동시에 갖고 있어, LNG연료탱크의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아 왔다.
 
포스코와 대우조선해양은 고망간강을 LNG연료탱크로 사용하고자 전처리에서부터 용접에 이르기까지 탱크 제작기술을 10년에 걸쳐 함께 개발해왔다. 이날 양산화와 가공성 검증을 마친 LNG연료탱크를 초대형원유운반선에 탑재함에 따라 10여 년 간 공동 노력의 결실을 맺었다.

양사는 고망간강을 중심으로 한 대한민국 고유의 LNG연료탱크 생태계를 구축해, 소재부터 부품·장비에 이르는 전체 프로세스에 대한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에 개발한 고망간강 LNG연료탱크 기술은 순수 국내 기술이라는 점에서 가치를 더한다. 앞으로 고망간강의 대량 생산으로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할 경우, 아직 해외 기술에 의존하고 있는 LNG 화물창 제작도 기술적 독립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국내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에 큰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 최종교 기술연구원 전무는 "우리나라 고유 소재인 고망간강을 글로벌 LNG추진선박에 성공적으로 양산 적용해 감개무량하며, 이제 국내에 철강사·조선사·탱크제작사를 포함한 선박용 고망간강 LNG저장탱크의 공급 구조가 완성돼 미래 친환경 선박 시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LNG선 건조 명가(名家)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자랑하는 대우조선해양이 또 다른 이정표를 세웠다. 산업계 공동 과제로 얻은 소중한 결과이고 동종업계도 언제든 사용이 가능한 기술이어서 대한민국 조선산업 전체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전 세계적으로 탄소 저감 등 친환경 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선박 역시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추세로 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도 올해 수주한 모든 선박이 LNG 등을 연료로 하는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LNG연료탱크 시장은 지속적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