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홍근, 국민의힘 겨냥 "입법부까지 점령군처럼 행세해선 안 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7일 원내대책회의서 비판
"의장 선출하면 후반기 원 구성 협상 가속도 붙을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후반기 국회 원 구성과 관련해 "아무리 대통령 선거와 지방 선거에 승리했다고 해도 엄연히 삼권 분립된 대한민국의 입법부까지 점령군처럼 행세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회의장만큼은 정략적 접근을 떠나 신속히 선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원 구성 협상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는 국민의힘의 요구를 거부하고 공석인 국회의장단 선출이 우선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역대로 모든 국회의장은 원내 1당 또는 연합 다수당이 맡아왔다"며 "앞으로도 우리 헌정사에 바뀔 가능성이 전혀 없는 원칙이자 상식이고 관례다. 그런데도 국민의힘은 막무가내로 어깃장을 놓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회가 당장 해야 하고, 할 수 있는 책무는 애써 외면한 채, 대통령한테 임명 요청부터 하겠다는 여당의 발상은 스스로 국회의 권능을 무력화시키는 굴종"이라며 "일부 기관장의 공백을 내세워 청문회를 압박하면서 결격사유가 명백한 후보자들까지 임명을 강행하려 드는 것 또한 국민 기만"이라고 성토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원내 1당으로서 책무를 이행하고 어려운 민생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인사청문회와 추경 정국에 대승적으로 협력해왔다"며 "반면 국민의힘은 과연 그동안 원만한 국회 운영과 여야 협치를 위해 어떤 성의라도 보여준 게 있나. 국회의장을 하루빨리 선출해 국회를 정상화하면, 후반기 원 구성 협상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 운전 전력에 대해선 "면허 취소 기준을 훨씬 넘는 음주운전 전력의 후보자를 대한민국의 전체 교육을 관장할 장관으로 선택해야 할 이유가 대체 무엇이냐"며 "가당치 않은 후보를 추천해놓고 청문회도 없이 무턱대고 임명하는 것이 윤석열식 공정과 상식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계속 국회법마저 어기면서 국회의장 선출을 거부한다면, 이는 또다시 명백한 결격 사유의 후보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국회 인사청문회를 회피하려는 꼼수로 볼 수밖에 없다"며 "민생 공백을 최소화하고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국회로 거듭나기 위해, 국민의힘은 오늘이라도 국회의장 선출에 나서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거듭 말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