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첫 출근' 이재명, 패배 책임론에 "낮은 자세로 겸허하게 듣고 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7일 국회의원으로 첫 출근길
당권 도전 여부···"깊이 생각해 보지 않았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첫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국회에 첫 등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자신을 겨냥한 선거 패배 책임론에 대해 "우리 국민들과 당원, 지지자 여러분들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겸허하게 열심히 듣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의원실 818호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자신의 책임론을 둘러싸고 당내 친이재명계와 비이재명계 갈등이 심해지며 분당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정치에서 저는 국민과 당원의 뜻이 가장 중요하다"며 "결국 정치인들이 이합집산하면서 정치인들이 정치하는 것처럼 보여도 결국은 국민들이 정치한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원론적인 견해만 밝혔다.

오는 8월 전당대회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선 "아직 제가 국회에 0.5선 초선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고, 해야 할 일이 상당히 많이 있다고 보인다"며 "아직까지 전당대회 부분에 대해선 시간이 많이 남아 있어서 깊이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가 자신의 뜻이었다는 이원욱 당시 전략공천관리위원장 주장에 대해선 "당과 당원이 결정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당 위기를 수습할 '혁신 비대위원회의' 구성을 위해 이날 오후 열리는 의원총회에는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오늘은 제가 참여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오늘까지는 안 할 생각을 일단 갖고 있다"고 했다.

다만 혁신 비대위 구성과 관련한 질문에는 "내가 그 내용을 잘 모른다"고만 답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처음으로 여의도에 입성한 소감으로는 "국민의 충직한 일꾼으로서, 또 대한민국 헌법기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도권 서부지역 교통난 해소에 평소에 대대적인 투자가 있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