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권성동 "민주당 추경 합의 거부하면 국회의장에 직권상정 요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7일 선대위회의서 민주당 합의 압박
"오늘 늦더라도 본회의 열어 추경안 처리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합의를 끝내 거부한다면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강원도 원주시 의료기기테크노밸리에서 열린 6·1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현장 회의에서 "오늘 늦더라도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민생 위기가 매우 심각하다. 민주당은 오직 민생만 생각해야 한다"고 민주당의 추경 합의를 압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어제도 추경안에 대한 예결위원회 합의가 불발돼 안타깝고 답답한 심정"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첫 추경안은 56조4000억원 규모로 사상 최대다. 정부는 가용재원을 모두 끌어모았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그런데 민주당은 지출 구조조정도 안 된다. 국가 부채 상환도 안 된다며 사실상 20조원에 가까운 증액 요구를 하고 있다"며 "민주당 안을 따르려면 또다시 10조원의 빚을 내야 하는데 이런 무책임이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또 "무엇보다 민주당의 손실 보상 소급 적용 주장은 진정성이 없다"며 "민주당은 지난해 7월 소급 적용 조항을 제외한 손실보상법을 단독으로 철회했다. 민주당이 만든 법 때문에 소급 적용이 안 되니 정부는 소급 적용 취지를 담아 손실 보전금이라도 추경안에 편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결국 민주당의 의도는 뻔하다. 민주당은 다 해주려고 했는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가 막았다며 민심을 호도하고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정략적 계산"이라며 "하지만 민심은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 누가 민생을 외면하고 있는지, 누가 추경안에 대한 발목을 잡고 있는지 다 알고 계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