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추경호 부총리 "불필요하고 과도한 금융 규제 과감히 정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5대 금융지주 회장단 간담회. 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윤석열 정부 첫 경제사령탑인 추경호 부총리(기재부 장관)가 27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기획재정부-금융기관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추 부총리와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을 포함, KB·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단이 참석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건전성 유지와 소비자 보호 외에 불필요하고 과도한 금융 규제는 과감히 정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단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고 "과거에는 금융이 규제 대상이란 인식 속에 금융의 산업적 여건이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또 "필요한 규제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집행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윤석열 정부는 금융이 산업으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금융산업이 디지털 전환, 리스크 관리 등 여러 분야에서 혁신을 통해 규제를 넘어 지속 가능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많은 고급 일자리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새롭게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는 금융을 독자적 부가가치 산업으로 보고 낡은 규제와 감독, 검사 관행을 쇄신하고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 금융 발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내달 새정부의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기에 앞서 금융업계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이 참석했다.

추 부총리는 "현재 경제 상황이 굉장히 엄중하다"며 "물가는 빠르게 오르고 경기는 둔화하는 양상 속에서 금융 외환 불확실성도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의 노력만으로 할 수 없고 각 경제주체도 신발 끈을 동여매고 허리끈도 졸라매면서 힘과 지혜를 하나로 모아야 한다"며 "금융 부문도 중추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의 실물 경제 지원과 관련해선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며 늘어난 유동성이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거시건전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은행과 금융회사 스스로 선제적 역할이 요구된다"며 "자산의 건전성과 자본의 적정성을 높여 우리 경제의 튼튼한 방파제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부위원장은 "추가경정예산안에 금융시스템 안정과 서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사업이 상당히 많이 포함돼 있다"며 추경 사업에 금융권이 적극적으로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