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박지현 "어느 당 대표가 합의 거쳐 기자회견문 작성하나"···'정면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올려
"지엽적인 문제 트집···혁신 비전 보여야"
"당 쇄신과 정치개혁 위해 흔들림 없이 가겠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날 자신의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에 대한 당내 비판에 대해 "어느 당의 대표가 자신의 기자회견문을 당내 합의를 거쳐 작성하는지 모르겠다"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박 위원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 호소문 발표가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과 비판이 있다. 저는 기자회견 전 윤호중 선대위원장께 같이 기자회견을 하자고 했고, 선거 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김민석 총괄본부장에 취지와 내용을 전하고 상의를 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전날 선언한 '팬덤 정치와의 결별'을 거듭 강조하며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할 뜻을 분명히 밝혔다.

박 위원장은 "저는 국민의 목소리, 청년의 목소리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비대위원장직을 받아들였다. 진정한 지도자는 소수 팬덤이 아니라, 침묵하는 다수 대중의 마음을 읽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국민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며 "우리는 지엽적인 문제로 트집 잡을 것이 아니라 혁신의 비전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했다.

이어 "더 젊은 민주당, 더 엄격한 민주당,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 팬덤 정당이 아닌 대중정당인 민주당,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만이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다"며 "어떤 난관에도 당 쇄신과 정치개혁을 위해 흔들림 없이 가겠다. 좀 시끄러울지라도 달라질 민주당을 위한 진통이라 생각하고 널리 양해해 달라"고 호소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