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증권사들이 꼽은 미래 먹거리 톱픽 '가상자산·블록체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난해 9월 특금법 개정으로 가상자산 제동권 편입
그룹 차원 가상자산 사업 추진·투자정보 제공 나서
관련 시장 선점 위해 M&A·인력 채용 등 대응 분주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국내 증권사들이 비우호적 시장 환경 대응의 일환으로 블록체인과 가상자산 사업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그간 투기로 취급받던 가상자산이 투자업계 내 대세가 되면서 증권가의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르는 상황이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SK증권 등 다수의 증권사들이 가상자산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는 지난해 9월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에 따라 제도권으로 가상자산이 편입되면서 증권사들의 접근이 수월해졌기 때문이다.

증권사들은 기존 사업인 증권과 합이 잘 맞는 블록체인 기반 증권형토큰(STO·Security Token Offering)에 주목하고 있다. STO란 실물자산을 블록체인 기술 등을 이용해 전자형 토큰으로 전환하고 이를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실물자산 기반이 없는 기존 ICO(암호화폐 공개·Initial Coin Offering)와 달리 기존 주식과 채권은 물론 부동산과 미술품 등도 토큰화해 거래할 수 있으며 소유권, 지분, 이자, 배당금 등 관련 작업도 가능하다.

이에 미래에셋증권은 그룹차원에서 가상자산 사업을 추진 중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사인 미래에셋컨설팅 산하에 자회사를 설립하고 인재를 채용 중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올해 초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강조한 만큼 가상자산 사업에 속도를 올릴 전망이다. 당시 최 회장은 "디지털 기술과 자산의 등장이라는 시대의 변화를 빠르게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며 경쟁력 있는 솔루션과 맞춤형 콘텐츠를 남들보다 먼저 준비한 기업이 시장을 장악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자체 가상자산 사업 추진은 물론 관련 투자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월 미래에셋증권은 비햅틱스라는 기업에 시리즈B 투자를 했다. 비햅틱스는 촉각과 콘텐츠를 연결하는 자체 기술을 개발해 조끼, 토시 등 관련 제품을 가상현실(VR) 업계 및 개인에게 판매한다.

SK증권은 지난해 코인거래소 '지닥'을 운영하는 피어테크와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수탁)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이를 통해 SK증권 고객은 펀블플랫폼에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토큰(DABS) 매매와 주요 부동산 투자가 가능해졌다.

SK증권은 투자 뿐 아니라 사내에 가상자산 팀을 신설하고 블록체인과 가상자산 관련 리포트를 발간하며 관련 시장에 대한 정보를 제공 중이다.

삼성증권도 STO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해 컨설팅을 진행, 관련 개발·운영업무 담당 인력을 공개채용을 진행했다.

키움증권은 지난 13일 블록체인(공공 거래 장부) 기반 부동산 수익증권 거래 플랫폼인 펀블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펀블은 부동산 유동화 수익증권을 디지털 증권으로 발행, 유통하는 플랫폼을 개발했다.

한국투자증권과 하나금융투자도 핀테크 기업 루센트블록과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가상자산 사업에 발을 들였다. 하나금융투자는 계좌관리 기관으로 참여하고, 한국투자증권은 자산관리 솔루션을 공동개발해 새로운 디지털 사업모델을 확보할 계획이다.

신한금융투자도 디지털 자산 전담 애널리스트를 영입해 관련 정보를 담은 콘텐츠를 정기 제공하고 있다. 최근엔 디지털자산을 주제로 한 정기적 콘텐츠를 유튜브채널 '신한금융투자 알파TV'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블록체인 업체이자 국내 1위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 지분 6.14%를 인수했다. 대신증권도 STO 사업 진출을 위해 내부 스터디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증권사들이 앞다퉈 가상자산 관련 사업과 정보제공, 투자 등에 나서는 것은 글로벌 증시 불안정으로 증권사 영업환경이 녹록치 않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 실적은 전년 대비 약 25% 가량 수익이 감소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거래대금 감소와 유가증권 운용 부진으로 인해 수익이 감소한데 반해 새로운 수익 창출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관련 수익 창출이 무궁무진한 가상자산 시장이 매력적인 신사업으로 꼽힌다.

윤유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장기적으로 신규 먹거리 확보를 위해 가상자산 시장 진입 및 사업 확대가 필요하다"며 "막대한 자본과 네트워크, 강력한 디지털 플랫폼(MTS)을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현 시점에서 향후 시장 성장성이 높으며 기존 사업 모델과 연속성을 지닐 수 있는 신규 수익원은 가상자산 사업"이라며 "가상자산 시장 규모는 급격하게 커지고 있고, 실물자산이 가상자산으로 바뀌었다는 차이만 있을 뿐 증권사가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는 거의 동일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