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차 효과' 3월 수입차 판매, 전월 대비 28.1%↑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전년 동월 대비 8.7%↓
벤츠 E-클래스, 베스트셀링카 1개월 만에 1위 복귀

이미지 확대thumbanil

벤츠 E클래스. 사진=벤츠코리아 제공

3월 수입차 판매가 전월 대비 30% 가까이 증가했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주요 메이커 위주로 잇따라 신차를 출시한 결과다. 다만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1년 전에 비해선 판매 규모가 줄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올해 3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가 전월 대비 28.1% 증가한 2만4912대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로는 8.7% 감소한 수치다. 또 1분기 누적 대수도 6만172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2% 감소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각각 8767대, 6837대로 1∼2위를 차지했다. 두 브랜드는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5.4%, 13.7% 늘었다.

이어 볼보(1309대), 미니(1273대), 아우디(1155대), 폭스바겐(1053대), 포르쉐(951대), 렉서스(554대), 지프(536대), 토요타(526대), 쉐보레(361대), 푸조(290대), 랜드로버(277대), 폴스타(249대) 순으로 팔렸다. 이 중에서도 미니는 전달(732대)보다 판매량이 73.9% 증가하며 지난달 판매순위 4위에 올랐다.

KAIDA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테슬라는 카이즈유센터의 집계 결과 지난달에 2496대가 팔렸다. 벤츠, BMW에 이은 3위의 판매량으로 전달 대비 약 12배 늘었다.

수입차 중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2915대를 등록한 벤츠 E-클래스가 차지했다. 지난 1월 1316대가 팔리며 올해 첫 월간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던 벤츠 E 250은 2월엔 969대 판매에 그치며 2위로 밀려났다. 그러다 지난달 수입차 중 유일하게 1000대 판매를 넘기며 다시 1위로 복귀했다.

전달 정상에 섰던 벤츠 E 350 4MATIC은 904대가 팔려 2위로 내려왔다. 지난해 6372대 판매로 연간 4위에서 올해 1월에는 톱10에 이름조차 올리지 못했지만 2월부터 판매에 속도를 내고 있다.

벤츠는 1·2위에 이어 S 400 4MATIC L(631대)과 CLS 300 d 4MATIC(466대)이 각각 4위와 6위에 오르며 올들어 첫 톱10에 진입했다.

벤츠와 함께 BMW도 520이 677대가 팔려 전달과 같은 3위 자리를 지켰고 X3 2.0(526대)는 5위, X4 2.0(454대)는 7위, 320(434대)는 9위를 차지했다. 벤츠와 BMW 외에는 441대가 판매된 렉서스 ES 300h가 8위, 볼보 S90 B5rk 405대를 팔아 10위에 자리했다.

연료별로는 디젤차와 가솔린차가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감소했지만 하이브리차와 전기차는 증가했다.

하이브리드차는 28.6% 증가한 7543대, 전기차는 207.2% 늘어난 1573대가 각각 등록됐다. 반면 가솔린차는 25.1% 감소한 11천116대, 디젤차는 32.1% 줄어든 2744대를 기록했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4.9% 감소한 1936대다.

임한규 수입차협회 부회장은 "3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 및 물량확보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승연 기자 l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