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청문회 준비 하는 이창용···'통화정책 정상화' 속도조절 하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1일 美서 귀국···1일 TF사무실서 청문회 준비
4월 금통위 참석은 미지수···주상영 위원 의장
이 후보자 취임 후 통화정책 기조 변화 관측
통화정책 변수로 '성장' 가장 먼저 꼽은 까닭

thumbanil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창용 차기 한국은행 총재가 "거시 경제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다음달 14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청문회 일정을 고려하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관측이 많지만 총재 공백을 우려해 일정에 속도를 낸다면 불가능하지도 않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다만 한국은행은 총재 공백을 철저히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다음달 14일 금융통화위원회가 총재 공백으로 진행될 경우 주상영 금통위원이 기자회견을 맡는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이창용 차기 한은 총재 후보자를 지명했지만 내달 14일 기준금리 결정 금통위 전까지 취임할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은법과 정관에 따르면 총재의 '빈자리'는 두 명의 직무대행이 채운다. 조직 대표자 및 업무 총괄 직무는 부총재가 맡고 금통위 의장직 직무는 사전에 결정된 순번에 따라 금통위원 중 한 명이 맡는다.

금통위 4~9월 순번 차례는 주상영 금통위원이다. 주 위원이 의장 직무대행(금통위 운영 규정)으로 기준금리 안건을 부의하면서 회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일단 금통위 기자회견을 '금통위 의장 업무'로 해석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총재 공백시 4월 금통위 기자회견은 주 위원이 맡는다. 주 위원은 지난해 8월부터 한은의 금리 인상 행보에 대해 꾸준히 '금리 동결' 소수의견을 낸 대표적인 비둘기파다.

4월 금통위 이후 이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과하고 신임 총재로 자리하게 되면 5월 금통위가 첫 통화정책 결정 회의가 된다.

이 후보자가 지명 이후 소감문과 미국 귀국길에서 언급한 내용들을 종합해 보면 '거시경제 안정화'가 핵심이다.

특히 소감문에서 "성장, 물가, 금융 안정을 어떻게 균형 있게 고려하면서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인지 치열하게 고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통화정책 운용 과정에서 성장을 우선 언급한 만큼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거시경제 안정'에 있어서 성장에 방점을 찍게 되면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불가피하다. 금리인상이 한국 경제에 충격을 더할 수 있어서다. 금융 불균형과 물가 안정 등 보다 성장을 우선 변수로 삼게 되면 지난해 8월부터 세 차례 금리 인상하며 '통화정책 정상화'에 속도를 냈던 기존 한은의 방향성이 달라지게 되는 셈이다.

다만 기준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요인도 강한 상황이어서 속도 조절은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있다.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는 물가 안정이 필요하며 민간 부채도 안심하기엔 이르다는 분석에서다. 은행권 가계대출이 감소세로 전환됐지만 대출 수요는 여전한 상황이며 대출 규제가 완화되면 언제듯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수 있다.

특히 물가의 경우 지난해 말부터 3%를 웃도는데다 상당기간 3%대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물가 안정을 목표로 하는 한은이 이를 지켜볼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후 귀국해 하루 휴식을 취한 후 다음 달 1일부터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 인사청문회 태스크포스(TF) 사무실로 출근한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