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융위 요청으로 보험연구원 차기 원장 선임 일정 연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서류심사 16일→21일, 면접 21일→31일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제공=보험연구원

금융위원회의 요청으로 보험연구원의 차기 원장 선임 일정이 미뤄졌다.

1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지원서류 제출이 마감된 보험연구원장 공모 서류 심사가 이날에서 21일로, 면접이 21일에서 31일로 연기됐다. 이번 공모에는 마감 시한까지 안철경 현 원장 등 4명이 지원했다. 이 가운데 금융위는 연구원장 심사 일정을 이번 주 있을 인수위 측 보고 이후로 조정해달라고 요청해 서류심사와 면접 등 일정을 연기했다고 전해졌다.

보험연구원은 공공기관이 아니라 보험업계가 운영하는 민간 연구기관으로 39개 사원 보험사들이 총회를 열어 기관장을 선출한다.

어떤 이유에서 금융위가 선임 일정을 연기했는지 이유가 밝혀지진 않았지만, 업계에선 차기 정부의 입김이 작용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보험업계 다른 관계자는 "금융위의 인수위 측 보고 후에 윤석열 당선인이나 캠프와 가까운 인사들이 지원 의사를 보인다면 절차에 변화가 생길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없다면 현재 지원자 4명으로 심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융위는 보험연구원장 인사에 속도 조절을 주문했는지에 대해 "노 코멘트(No comment)"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보험연구원은 기관장 선임 절차 연기가 금융위의 인수위 측 보고 일정을 고려한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확산 상황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보험연구원 관계자는 "면접 심사를 하기로 한 21일께 코로나19 유행이 정점에 도달할 것이라는 보건당국의 예측에 따라 면접을 열흘 연기한 것이며, 연기된 면접 일정에 맞춰 서류심사도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