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확산 빨라···고향 다녀왔다면 진단검사 받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가 설 연휴 고향에 다녀온 사람은 직장이나 생업에 복귀하기 전에 반드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부겸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동량이 많은 명절 직후 어김없이 확진자가 늘었던 경험과 오미크론의 높은 전파력을 고려하면 한동안 강한 확산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실제 지난 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270명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2만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총리는 "고향에 다녀온 사람은 당분간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스스로 건강 상태를 살펴야 한다"며 "각 사업장은 선제적 진단검사 등을 실천해 직장 내 감염 확산을 미리 막아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오미크론의) 확산 속도가 생각보다 더 빠르다"면서 "이를 어느 정도 눌러놓지 않으면 우려하는 상황으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김 총리는 "위중증자와 사망자 숫자가 줄어드는 등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이 교차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오미크론 대응 전략의 핵심과제라 할 수 있는 '동네 병·의원 중심 코로나 검사·치료체계'가 내일부터 전국에서 본격 시행된다"며 "정부는 현장과 계속 소통하며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국민도 정부를 믿고 지금껏 해주신 대로 방역에 협조해 달라"며 "최근 확진자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20대의 신속한 3차 접종과 10대의 적극적인 접종 참여를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오는 4일 중대본 논의를 거쳐 다음주부터 적용할 방역 조치 조정방안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