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광주 붕괴 현장 찾아 “중대재해 반복 기업, 면허 취소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피해자 가족 면담···“수색·수습 속도 내도록 총리에 건의”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광주시 서구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 현장을 살펴본 후 피해자 가족 대표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중대재해 사고를 반복해 일으키는 기업에 대해 기업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건설 면허를 취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잘못된 산업 문화가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며 재발 방지 마련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27일 광주 동구 화정동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을 방문, 피해자 가족들과 비공개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똑같은 사업체에 의해 똑같은 유형의 사고가 또 발생한 것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기가 막히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이 반복되는 이유는 위험하게 일을 시켜서 돈을 벌 수 있고, 문제가 됐을 때 치르는 대가가 위험을 감수해서 얻는 이익보다 적기 때문”이라며 “오늘 중대재해 처벌법이 시행되는 첫 날인데, 중대재해를 방치하거나 책임이 있는 경우 이익을 보는 경영주를 더 엄정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 가족들과의 대화를 전하며 “저한테 오히려 ‘앞으로 이런 사고가 안 나게 해달라’, ’우리나라는 26년 째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에서 일하다 죽는 사람이 제일 많은 나라’라고 말씀해주셨다”고 언급했다.

그는 “구조 수습도 보통 어려울 일이 아닐텐데, 다른 사람이라도 이런 피해를 안 입게 해달라는 말씀에 제가 드릴 말씀이 없었다”며 “돈보다 생명이란 것은 너무 당연한 이야기인데 돈을 벌기 위해 생명에 위협을 가하는 잘못된 산업 문화는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사고 현장 수색·수습에 속도를 내줄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와 피해자 가족 면담에 동석한 이소영 의원은 “국가적 역량이나 방안들이 총 동원될 수 있도록 총리에게 이 문제에 대해 수색과 수습에 속도를 낼 수 있는 방안을 요청하겠다는 말씀을 했다”고 전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