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올리브영, ‘글로벌몰’ 앞세워 현지 고객 100만명 잡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019년 6월 론칭 이후 2년 만에 20배 성장
美·中·日 글로벌 사업 순항, 매출 전년比 2배↑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CJ올리브영 제공

CJ올리브영은 자체 역직구 플랫폼 ‘글로벌몰’을 통해 100만명의 현지 고객을 확보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올리브영 글로벌몰은 해외 150여 개국 소비자가 현지에서 한국 화장품을 구매할 수 있는 역직구(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 플랫폼이다. 지난 2019년 6월 론칭 후, 해외 소비자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2년 만에 ‘K뷰티 허브’로 자리매김했다.

작년 하반기 매출은 2019년 대비 20배 가량 늘었다. 첫 해 3만명 수준이었던 멤버십 회원은 작년 30만명을 넘어섰고, 같은 기간 취급 품목 수는 2000개에서 1만개로 늘었다.

현재 글로벌몰 매출의 80% 가량은 북미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다. 그 중 올해는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현지 외국인 고객 확대에 집중한다. 두 국가의 현지 외국인 고객과 교민 고객의 비율은 50대 50으로, 올리브영은 현지 고객 타깃 전략을 통해 이 비중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현지화 작업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데이터 분석과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선을 통해 글로벌몰을 현지 온라인몰 수준의 접근성을 갖춘 플랫폼으로 만든다.

특히 글로벌몰에서의 현지 외국인 고객의 구매 행태를 분석하고, 이를 상품군 강화와 큐레이션, 마케팅에 적극 활용한다. 상품 구매 후기 작성 시 제공하는 혜택을 강화해 리뷰를 늘리고 결제 수단을 다양하게 도입하는 등 이용 고객의 편의성을 대폭 높인다.

현재 올리브영의 글로벌 사업은 중국과 일본, 동남아시아 등 진출 국가에서 모두 순항 중이다. 작년 글로벌 매출은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 현지 이커머스에 진출해 국내 화장품을 판매하는 역직구 사업과 자체 브랜드(PB) 수출 사업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시너지를 내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글로벌몰은 현지에 거주하는 외국인 고객에게 한국 화장품을 소개하고,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을 지원하는 ‘K뷰티 게이트웨이’ 역할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글로벌몰 뿐 아니라 다양한 채널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서의 K뷰티 성장 기회요인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며 한국 화장품의 세계화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진영 기자 cj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