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노재승 ‘과거 발언’ 논란에 “선대위서 검토 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18 민주화 운동 폄하’ 발언 등 잇따른 논란
윤, ‘영입 철회’ 여부에는 구체적 언급 안해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충북‧충남도민회 주최 ‘국가균형발전 완성 결의대회’.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운데)가 8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 호텔에서 열린 충북‧충남도민회 주최 '국가균형발전 완성 결의대회'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노재승 선대위 공동 선대위원장의 과거 발언 논란에 대해 “선대위에서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입 철회 여부에는 “가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윤 후보는 8일 서울 서초구에서 열린 재경광주전남향우회 초청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노 위원장에 대해 “청년 자영업자라고 해서 청년과 자영업자 두 가지 포인트 때문에 여러 분의 추천에 의해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위촉됐다”며 “선대위에서 이 분이 민간인 신분으로 한 이야기들에 대해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노 위원장이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한 후보의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제가 누가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꼭 논평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노 위원장은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 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 지지 연설로 화제를 모았던 청년으로, ‘비니좌’라는 별명을 얻으며 윤 후보 캠프에 발탁됐다. 그러나 과거 ‘5·18 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 볼 수 있다’는 취지의 동영상을 자신의 SNS에 공유하고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이라고 올린 것이 알려져 논란을 빚고 있다.

이어 과거 ‘가난과 검정고시 출신을 내세우는 사람들은 정상적이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도 알려지면서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논란에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평범한 소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나라의 정책이라든가 각종 현안에 대해 개인적인 견해를 밝힌 부분에 대해 집중할 필요가 없다”고 두둔했다.

권 사무총장은 “본인도 개인 자격으로 쓴 것이지, 이제 공인의 선대위원장이 됐기 때문에 과거의 부적절한 부분에 대해 인정하고 앞으로 더 신중한 처신을 하겠다고 했다”며 영입 철회의 뜻이 없다는 점을 밝혔다.

앞서 노 위원장은 6일 국민의힘 공동 선대위원장직을 맡는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자 사과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발언과 행동에 조금 더 신중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머리 숙여 사과드리겠다”고 전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