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차기 정부 국정 동력은 당원···청년은 국정 동반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선대위 출범 후 첫 회의···명칭은 ‘살리는 선대위’
김종인 “큰 실수 없다면 정권 가져올 수 있다 확신”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1차 회의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 윤 후보, 김병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국정 운영의 동력은 당원들로부터 나온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청년들을 향해선 “국정 동반자로 선언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7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후 국회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정권 교체의 강력한 희망을 가졌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대선을 통해 당이 더 강해지고 튼튼한 조직을 갖게 돼 선거 승리도 차기 정부 맡게 됐을 때 강력한 국정 운영의 동력이 당원에게서 나온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단합’을 내세우며 당원들에게는 “열심히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전날 출범식에서 연설을 한 청년들에 대해 “고3 학생과 대학을 갓 졸업한 여학생, 두 분의 연설을 듣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청년을 국정 동반자로 선언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후보를 비롯해 선대위가 큰 실수만 하지 않으면 정권을 가져올 수 있다는 확신을 하고 있다”며 “선거는 운용하는 주체가 일사불란하게 잡음 없이 해야만 승리를 장담한다”고 자신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언급하며 “후보 중심으로 자신감이 충만해야 하고 어떤 피해 의식에 사로 잡혀 혹시나 하는 이런 생각은 절대 금물”이라며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나타난 민심의 향배가 아직 식지 않고 있다. 민심을 어떻게 하면 그대로 굳혀서 내년 선거에 효과를 볼 수 있을까 정책 개발 부서에서도 검토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준 상임 선대위원장은 여당과 이재명 후보를 겨냥, “빠져나올 수 없는 구조적 한계를 지니고 있다”며 “그 본질은 국가 미래에 역행하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어제도 국가주의와 대중 영합주의 포퓰리즘 결합이 국가의 미래를 어떻게 만드는지 말씀드렸다”며 “그런 면을 놓치지 않고 실체를 드러내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달라진 국민의힘의 가장 큰 강점은 젊은 세대의 자발적 참여”라며 “젊은 세대가 많이 참여할 수 있는 선대위를 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여당에 대해선 “이 분야에서 1년 넘게 지금까지 실적을 보이고 있고 준비했기 때문에 민주당에 이렇게 말한다. 따라올 테면 따라와 봐라”며 청년 세대 지지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선대위의 명칭을 ‘살리는 선대위’로 정했다. 권성동 선대위 사무총장은 “어떤 힘은 나라를 살리기도 하고, 어떤 힘은 나라를 죽이기도 한다”며 “살리는 사람 윤석열과 함께 살리는 선대위가 올곧은 정의를, 국민의 삶을, 자랑스러운 나라를 살리겠다”고 의미를 전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