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강성 노조’ 안현호 후보 당선···내년 ‘임단협’ 안갯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선거에서 강성 노조인 금속연대 안현호 후보가 당선됐다. 이에 따라 내년 임금 및 단체협약은 안갯속을 헤맬 수도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8일 현대차 노조는 지난 7일 시작한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9대 임원(지부장) 선거 투표 개표 결과 기호 4번인 안현호 후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선거에 참여한 인원은 전체 조합원 4만8749명 중 4만1444명(투표율 85.02%)이었고, 안 당선인은 2만2101표(득표율 53.33%)를 얻어 당선됐다. 2위인 권오일 후보는 1만9122표(46.14%)를 획득했다.

안 당선인은 지난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반대 투쟁과 총파업을 이끈 인물로 꼽힌다. 그는 지난 2일 열린 1차 투표에서 1위로 결선에 오른 바 있다.

신임 지부장의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 2년이다.

한편 안현호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선 상여금 전액 통상임금 적용, 일반직 및 여성 조합원 처우 개선, 4차 산업혁명 고용 대책 마련 등의 공약을 내놨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