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손경식 경총 회장 “한중 안정적 공급망 구축 협력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경총, 주한 중국대사 초청 간담회 개최
요소수 사태 언급하며 협력 필요성 강조

이미지 확대thumbanil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7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안정적 국제 공급망 구축을 위한 한중 양국간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을 비롯한 경총 회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주한 중국대사 초청 간담회에서 “1992년 한중 수교 이래 양국은 경제, 정치,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로 자리 잡았다”며 “내년 한중이 함께 참여하는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발효되면 역내 경제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손 회장은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도 드러났듯 안정적인 국제 공급망은 기업 활동에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한국과 중국은 밀접한 협력과 분업화를 통해 상호 발전을 이뤄온 만큼 양국 정부와 기업들이 안정적이고 신뢰성 있는 공급망 구축을 위해 더욱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또 중국 양국 기업 지원과 관련해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로봇 등 첨단기술을 비롯해 바이오, 친환경 기술 분야의 우수한 기술과 인력을 가진 양국 기업이 활발히 교류해 세계 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한중 정부가 신산업 육성 정책을 통해 적극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제조업 외에도 문화·예술, 엔터테인먼트,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고 있는 한국 기업들에게 투자 인센티브 제공, 규제 완화 등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손 회장은 “경총은 한중 주요 기업인간 교류 확대를 위한 중국 경제단체인 국제다국적기업촉진회(CICPMC)와 한중경영단자문회의를 공동 설립했다”며 “아직 직접적 교류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여건이 개선되는 대로 상호 방문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22년은 한중 수교 30주년으로 2월 베이징 올림픽 성공 개최를 통해 양국 교류와 협력관계가 한 단계 발전되기를 기대한다”며 협력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싱하이밍 대사는 “양국은 산업 및 공급 체인을 통해 밀접하게 연결된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 AI, 바이오 의약 등 신산업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강화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 이인용 사장 외에 이장한 종근당 회장, 백우석 OCI 회장,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김창범 한화솔루션 부회장,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 김승환 아모레퍼시픽그룹 대표, 배재훈 HMM 대표, 송승봉 현대엘리베이터 대표, 김영범 코오롱글로텍 대표 등이 참석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