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준석과 갈등설에 윤석열 “의견 차이 있을 수 있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준석 잠적에 선대위 내홍 격화
윤 “당무 복귀하면 연락 취해볼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달 29일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방문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과 함께 행정 중심 복합 도시 전경을 바라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윤석열 후보 캠프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설에 대해 “다양한 의견 차이와 문제들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사실상 당무를 내려놓은 상태다.

윤 후보는 1일 천안시 독립기념관에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세한 이야기는 만나서 들어 봐야 할 것 같다”며 “무리하게 연락하는 것보다 (이 대표가) 생각을 정리하고 당무에 복귀하면 연락을 취해보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민주적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문제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합의점을 찾아 나가는 것이 민주적 정당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부산에 있다고 하는데 오늘 당무에 복귀할지 하루 이틀 걸릴지 모르겠지만 같이 선대위를 운영해야 하고 최고위도 해야 한다”며 “회의 전후로 이야기 할 기회는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가 돌연 잠적하며 부산행을 택한 배경에는 선대위 인선을 놓고 쌓여있던 불만이 폭발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윤 후보 측과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모습이 나타나면서 ‘이준석 패싱’ 논란까지 떠올랐다. 특히 이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선대위 충청권 방문 일정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지난달 초선 의원 5명과 술자리를 갖던 도중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메시지를 남긴 데 이어 전날에는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활동을 무기한 접고 사실상 당무를 내려놓은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김용태 최고위원, 김철근 정무실장 등 측근들과 함께 부산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