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요소수 중점유통 주유소 121곳으로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를 기존 111곳에서 121곳으로 확대했다.

정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20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열고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를) 전날 10곳 추가 지정했고 15곳을 더 늘리는 방안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중점 유통 주유소의 요소수 재고 현황은 26일부터 2시간마다 T맵을 통해 제공되고 있다. 이번 주 중으로 카카오와 네이버도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오피넷 웹사이트 등을 통해 하루 두 번 요소수 재고를 공개했는데 정보 갱신 주기를 줄인 것이다.

정부는 “생산·유통업체와 긴밀히 협의해 재고가 부족한 주유소로 생산물량이 신속히 배분될 수 있게 조치했다”며 “중점 유통 주유소의 주말 유통 상황이 지난주보다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중점 유통 주유소 가운데 요소수 재고가 200L 이하인 주유소 비중은 27일과 28일 오후 6시 기준 28.8%, 42.1%로 전주 대비 3.6%포인트, 2.0%포인트씩 내렸다.

이날 정오 기준으로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 121곳 가운데 17곳(14.0%)의 재고는 200L 미만이거나 판매할 수 없는 상태였다.

국내 요소수 생산물량은 지난 25일 135만L, 26일 119만L, 27일 83만L 등을 기록했다.

정부는 “평일 생산량은 1일 소비량(60만L)의 2배, 주말은 1.5배로 안정적인 수준을 지속해서 유지하고 있다”며 “특히 5대 생산업체의 이달 11∼26일 요소수 생산·출하량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2배, 1.3배 증가하는 등 요소수 생산·출하가 정상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향후 중점 유통 주유소를 정유사 직영 주유소, 알뜰주유소 등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하는 조치를 검토 중”이라며 ’수요자가 중점 유통 주유소에서 벌크 외 페트병 등 다양한 형태로 요소수를 구매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