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성과엔 보상 따른다더니···”···코오롱글로벌의 이상한 인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3분기 연속 역대급 성적 승승장구
일등공신 윤창운 부회장 그룹보직 잃어
안효상 CFO·장동권 건설부문장 퇴사
원칙 무시하는 듯한 주역 인사 업계 눈총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번 (코오롱그룹) 인사는 자율책임경영의 큰 틀 아래 성과에는 반드시 보상이 따른다는 성과주의 원칙이 반영됐다.”(지난 10월 29일 코오롱그룹 2022년도 정기 임원인사 보도자료)

재계서열 40위 코오롱그룹이 그룹 인사원칙에 정면으로 반하는 듯한 계열사 대표이사 사장 등 최고 경영진 인사로 업계의 따가운 눈총이 쏟아지고 있다. 코오롱 그룹의 주력 계열 중 핵심이자 오너 4세인 이규호 코오롱그룹 부사장이 속한 코오롱글로벌의 올해 경영 임원 인사에서다.

실제 코오롱 계열사 중 그룹 실적을 이끌며 특히 건설부문이 2·3분기 연속으로 분기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등 호실적을 이어가고 있었음에도 그룹에선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부사장 등 경영진들을 보직 해임하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인사를 이어가고 있다.

코오롱글로벌 사상최대 실적을 진두지휘한 윤창운 그룹 부회장부터 애매하다. 지난 2014년 이후 지난 8년간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를 맡아 사상최대 실적을 이끌고 풍력 사업과 모듈형 건축 사업 등 신사업을 본궤도에 올린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0월 그룹 임원 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지만, 정작 그는 그룹에서 보직이 없다. 그룹 부회장으로 직급은 높아졌지만, 정작 윤 부회장은 맡아야할 직책은 잃어버린 셈.

그룹측에선 “코오롱그룹 전체를 살피는 어른 역할을 하신다고 보면 된다. 안병덕 코오롱주식회사 대표이사도 그룹 부회장을 거쳐 코오롱주식회사 대표이사로 정식 보직을 맡은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코오롱글로벌 내부에선 여전히 고개를 갸웃거린다. 그룹측에선 늘 성과에는 반드시 보상이 따른다는 성과주의 원칙을 외쳤지만, 승진인사라는 이유만으로 최고 실적을 올린 대표이사의 보직을 뺏는 건 모양새가 좋지 않다는 내부 여론도 적지 않다.

더욱이 새로 임명된 코오롱글로벌 김정일 대표이사 사장은 필름사업을 맡아오던 코오롱인더스트리 부사장 출신으로 건설 자동차 등 코오롱글로벌 주력사업과는 거리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오롱글로벌 부사장급(2명) 인사는 더욱 납득하기 어렵다. 최대실적에 따른 공로를 인정받기는 커녕 지난 10월 정기 임원 인사에서 보직해임 당하며 퇴사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 CFO가 포함된 이들은 모두 사내이사직도 겸직하고 있었고, 임기도 1년이상 남았었다.

코오롱글로벌 호실적의 선봉장으로 건설부문 분기 연속 최대실적을 이끈 장동권 전 부사장이 대표적이다. 장 전 부사장은 1959년생으로 한양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건설 사업총괄 전무를 거쳐 2012년 코오롱글로벌에 합류했다. 코오롱글로벌 건설혁신본무장을 역임하는 등 건설부문의 요직을 거쳐 건설부문장을 맡고 있었다. 2015년 등기이사직에 오른 후 총 3번 연임했다. 건설부문 영업익 540억원을 기록하며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최대 실적 일등공신임에도 그는 이번 인사로 일선에서 물러나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 CFO 안효상 전 부사장(전 전략기획본부장)도 마찬가지다. 안 전 부사장은 1988년 코오롱상사에 입사해 코오롱인더스트리를 거쳐 코오롱건설 구조조정 직전까지 경영지원 담당 임원을 역임했다. 코오롱글로벌 출범 후 2012년부터 전략기획 담당 임원을 맡는 등 요직을 거친 후 최근까지 코오롱글로벌 전략기획본부장직을 겸직하고 있었다. 그러나 코오롱글로벌 호실적은 안 전 부사장에게 마저 웃어주지 않았다. 이번 정기인사에서 장동권 전 부사장과 함께 임기(2023년 3월24일)를 채우지 못하고 동시에 보직해임돼 회사를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그룹사 등 재계에서 그룹사에서 관행처럼 보장받기도 하는 고문직도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코오롱글로벌의 오랜 인사 원칙은 성과가 있는 곳엔 보상이 있다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번 코오롱글로벌 경영진 인사에선 이런 원칙이 철저히 무시된 것으로 보여진다. 이 회사가 사상 최대실적을 이어가고 있으나, 직원들이 동요한다면 영속적인 호실적을 보장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관련태그

#코오롱글로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