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출 규제에도 주담대 더 늘었다···3분기 가계부채 역대 ‘최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분기 가계신용 1844.9조원···가계대출은 1744.7조원
고강도 대출 규제에 증가폭 축소 됐지만 주담대 늘어
예금은행·비은행예금취급기관 주담대 증가폭 커
증가세 둔화에도 4분기 가계부채 역대 최대 가능성↑

이미지 확대thumbanil
금융당국의 고강도 가계대출 규제에 가계대출 증가속도에는 제동이 걸렸지만 전체 가계 빚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 등 대출 수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나 고강도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나 시장왜곡 현상 우려도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를 보면 9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844조9000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전월과 비교해 36조7000억원 늘었고 전년 동기 대비 163조1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실질국내총생산(GDP)가 1836조였던 것을 감안하면 가계부채 증가 규모를 가늠케 한다.

다만 증가폭은 전분기(43조5000억원)보다 축소된 36조7000억원을 기록했고 전년동기대비 증가율 역시 9.7%로 7분기 만에 처음 꺾였다. 금융당국의 고강도 가계대출 총량 관리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대면서비스 부진으로 판매신용이 감소한 영향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인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뺀 가계대출만 보면, 3분기 말 현재 잔액은 1744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말보다 37조원(2.2%) 늘어난 규모다.

가계대출 증가를 이끈 것은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이다. 주담대는 은행권 뿐 아니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에서도 증가했다.

3분기 주담대는 20조8000억원 늘며 2분기 증가폭(17조3000억원)을 넘어섰다. 주담대 잔액은 969조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데다 증가폭은 5년만에 최고수준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이유로 예금은행 대출 잔액도 7조9000억원 늘어난 1248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늘었는데, 올해 들어서도 주택매매와 전세 수요가 이어졌기 때문”이라며 “2분기보다 비수기인데도 3분기 집단대출이 증가한 사실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반면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올 3분기 16조2000억원 늘며 2분기(23조8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3분기 가계대출 증가액을 기관별로 봤을 때는 예금은행에서 21조1000억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에서 8조2000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7조7000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에서도 주택담보대출이 3분기 2조8000억원 늘어 전분기 증가폭(1조6000억원)을 크게 뛰어넘었다. 이는 2017년 2분기 3조2000억원 증가를 기록한 이후 4년3개월만에 가장 많다.

예금은행에서는 3분기에 가계대출 증가폭이 2분기보다 늘었지만, 비은행예금취급기관과 기타금융기관에서는 줄었다. 송 팀장은 “기타금융기관의 경우 기타대출 증가폭 축소에 정책모기지 취급액 감소까지 더해졌다”고 덧붙였다.

3분기 판매신용잔액은 전분기보다 2000억원 줄어든 100조2000억원을 차지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대면서비스 소비가 부진해서다. 4분기 백신접종률 증가와 단계적 일상 회복에 따른 기대감으로 판매신용규모는 확대될 전망이다.

이런 속도라면 4분기 가계부채는 1880조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증가세가 둔화됐다고는 하지만 주택 매매와 전세 수요과 같은 대출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당국이 대출 총량 관리에 나섰지만 실수요까지는 막을 수 없어서다.

여기에 1금융권과 2금융권의 금리가 역전되는 ‘금리 역전’ 현상과 1금융권에서 막힌 대출 수요가 2금융권으로 넘어가는 등의 풍선효과 우려도 여전한 상황이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주택 매매나 전세 가격 마련을 위한 대출 수요는 4분기에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가 내년까지 이어지며 대출 문턱은 높아졌지만 실수요까지 막을 수 없기 때문에 가계 대출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