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종인 “정치 이야기 안 하고 싶다···일상으로 회귀” 선대위 합류 거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확신 서지 않는 일은 안한다”···선대위 구성 두고 윤·김 불협화음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 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 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됐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지 않다”며 “일상으로 회귀하는 것”이라고 당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거절했다. 선대위 참여를 놓고 윤석열 후보와 갈등이 드러나면서 선을 긋는 모습이다.

김 전 위원장은 23일 자신의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의 상황을 묻는 질문에 “이미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 것을 잘 음미하면 내가 왜 이런 결심을 했는지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나도 내 할 일을 해야지 내가 그런 것에만 신경을 써야 할 의무도 없고 예우도 없지 않느냐”고 선대위 불참 결단을 내린 것임을 시사했다.

이어 “(선거를) 한 두번 경험한 사람도 아니고 내가 확신이 서지 않는 이상 일은 안 한다고 늘 이야기 했다”고 덧붙였다. 또 ‘윤 후보의 전화도 안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하자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후보로서 선거를 할 분이니 내가 거기에 대해 왈가왈부 할 것이 없다”고 답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어떻게 보시느냐’라는 질문에는 “이미 어제 결정이 난 건데 어떻게 볼 게 어딨냐”며 “후보가 자기가 판단해 최선의 방법이라고 했으면 그대로 받는 거지 거기에 대해 논평할 게 뭐가 있냐”고 말했다. 특히 ‘윤 후보와 만날 의향이 있나’라는 질문에도 “어제(22일) 다 이야기 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임명 등을 이유로 선대위 불참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전날 이준석 대표를 통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임명 반대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윤 후보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선임 건을 상정하며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해 최종 결심하면 그 때 올리겠다”고 밝혔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