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타이어 모터스포츠팀, 韓 슈퍼레이스 ‘최고봉’ 오르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후원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2021 CJ 슈퍼레이스’ 통합 우승
팀 포인트 1위 뺏기지 않으며 우승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종합 1위, 올 시즌 1위를 더해 최근 5년간 대회에서 총 4차례 우승하며 압도적인 실력차를 뽐냈다. 사진=한국타이어 제공

한국타이어 모터스포츠팀이 대한민국 최고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 최고봉에 올랐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가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삼성화재 6000 클래스’ 팀 챔피언십과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 최종 1위를 기록,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다시 한 번 최강자임을 입증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1일 전라남도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펼쳐진 8라운드를 끝으로 2021 CJ 슈퍼레이스가 막을 내렸다. 이날 열린 시즌 최종전에서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의 조항우가 1위, 같은 팀 김종겸가 2위, 서한 GP 장현진이 3위에 오르며 모두 한국타이어를 장착한 차량들이 포디움에 올랐다.
 
8라운드 결과까지 더해져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김종겸은 드라이버 챔피언십 포인트 103점을 기록하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최명길 91점으로 2위, 조항우가 82점으로 4위 등 상위권을 독식해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는 ‘팀 챔피언십’ 부문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다.
 
특히 올 시즌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는 2라운드부터, 단 한 번도 팀 포인트 1위 자리를 뺏기지 않으며 완벽한 승리를 팬들에 선사했다. 또 유난히 우승자가 자주 바뀐 올해 유일하게 조항우가 3라운드와 8라운드에서 우승하며 2승을 챙긴 드라이버가 됐다.
 
‘드라이버 챔피언십’ 부문 1위에 등극한 김종겸은 2018년 6000 클래스 데뷔 첫 해에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이듬해인 2019년, 그리고 올해까지 총 3차례 우승하며 명실상부 최강의 실력자임을 입증했다.
 
또 한국타이어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역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종합 1위, 그리고 올 시즌 종합 1위를 더해 최근 5년간 펼쳐진 대회에서 총 4차례 우승하며 압도적인 실력차를 뽐냈다.
 
CJ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종목인 슈퍼 6000 클래스는 국내 경주차량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와 파워(6200cc, 최고 460마력)를 지닌 레이싱 전용 스톡카(Stock Car) 레이싱 대회로 동일한 차량으로 경주하기에 드라이버의 실력과 함께 타이어의 퍼포먼스도 중요하다. 특히 강력한 주행성능과 칼날 같은 제동력, 절묘한 코너링 성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최상의 타이어 접지력이 수반되어야 한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전 세계 약 60여 개의 글로벌 모터스포츠 대회에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거나 참가팀을 후원하며 글로벌 모터스포츠 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세계 최고 권위의 전기차 레이싱 대회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에 3세대(Gen3) 경주차가 도입되는 2022/23 시즌부터 전기차 타이어를 독점 공급할 파트너로 선정되며 모터스포츠의 미래와 변화도 주도할 계획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