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미사이언스 컨소시엄, 美 인피니플루딕스와 mRNA 백신 제조 협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사장(왼쪽), Infini Fluidics 대표 Sagar Yadavali/사진=한미사이언스

한미사이언스 컨소시엄 코리컴퍼니는 미국 인피니플루딕스(Infini Fluidics)와 mRNA 백신 백신 신제조 공법 개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기본합의서(HOA)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인피니플루딕스는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Upenn)에서 스핀오프한 벤처 바이오텍이다. 미세유체공학(Microfluidics technology) 기술 기반 차세대 약물전달체의 제조장치 및 공정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앞서 Upenn은 세계 최초로 mRNA 백신 플랫폼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화이자 및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모두 Upenn의 연구성과를 활용해 개발됐다. 향후 한미사이언스 컨소시엄도 Upenn 산학협력단과 백신 관련 기술개발, 기술사업화 등 다각도로 협업 및 상호교류를 할 예정이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이번 양사의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은 mRNA 백신 제조 중 가장 까다로운 부분인 미세유체 공정 분야의 협업에 그 의미가 있다”며 “미세유체 공정의 시간당 처리량을 극대화해 기존 생산량의 128배 이상 처리가 가능한 기술을 상업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 여러 컨소시엄들이 아직 mRNA 백신개발의 기획 및 준비단계인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한미사이언스 컨소시엄의 글로벌 협력체 완성은 진일보한 성과”라고 덧붙였다.

한미사이언스 컨소시엄 참여 기업 코리컴퍼니는 미국, 이태리, 북경, 포항법인 등 각 계열사를 통해 그동안 구축된 R&D 기업과 임상 병원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미사이언스 컨소시엄의 글로벌 협력을 위한 핵심 플랫폼 기업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는 “미세유체 공정 분야의 새로운 공법을 연구 중인 인니피플루딕스 및 Upenn의 산학연구단과 협업은 기존 생산 기술의 특허회피 등의 제한적 개발이 아닌 독자적 기술을 바탕으로 글로벌 신약 개발을 선도할 수 있다는데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