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 ‘매타버스’ 타고 민심 대장정···“듣고 또 듣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2일 ‘매주 타는 버스(매타버스)’ 공식 출발
8주 동안 주말마다 지역 방문, 바닥 민심 다지기
‘MZ 세대’ 겨냥 ‘현장 토크’·‘차박’ 일정도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출발 국민보고회에서 출발을 앞두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매타버스(매주 타는 버스)’를 타고 두 달간 ‘전국 현장 밀착형’ 민심 잡기 대장정에 나섰다. 핵심 대상은 2030 ‘MZ세대’다. 이 후보가 주말마다 직접 민생 현장을 방문해 국민과 소통하는 콘셉트로, 일회성 방문이 아닌 지역에 머물며 바닥 민심부터 다진다는 계획이다.

이 후보는 12일 ‘매타버스 출발 국민보고회’를 열고 공식적으로 민심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이날 3일간 부산·울산·경남권 순회를 시작으로 약 8주간 매주 3~4일 일정으로 전국 8개 권역을 방문한다.

버스 내부에 생중계가 가능한 스튜디오를 설치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송출하는 등 국민들이 실시간으로 참여, 소통하는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지역 바닥 민심을 훑는 것과 동시에 이 후보의 지지세가 약한 ‘MZ세대’ 민심을 잡기 위한 일정도 마련됐다. 민주당은 현장에서 MZ세대를 버스 스튜디오에 초청해 대화하는 ‘MㅏZㅏ 요 토크’를 진행하고 차박용 차량으로 캠핑을 하며 젊은 세대와 교감하는 ‘명심 캠핑’도 계획하고 있다. 캠핑 차량은 ‘광주형 일자리’로 생산된 현대차 ‘캐스퍼’다.

이 후보는 국민보고대회 개회사에서 “우리 민주당이 지금까지 국민들의 의사를 존중해서 국민 주권의 원리를 정치 현장에 실천하려고 나름 노력을 했지만 매우 부족했다는 국민들의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국민을 섬기고 낮은 자세로 정말 현장에서 국민들의 일상의 목소리를 경청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후보는 “저희가 지방으로 경청 투어를 떠나는 것도 똑같은 대한민국에 살면서도 지방이라는 이유로 차별 받고 기회를 더 많이 잃고 있는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하는 것”이라며 “낮은 곳을 조금씩이라도 전체적으로 올려야 우리 국민의 전체적인 삶이 개선된다는 생각으로 듣고 또 듣고 또 듣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는 “일단 8주의 일정을 예정하고 있지만, 가급적이면 우리 사회 각 분야에서 빠짐 없이 의견을 듣고, 또 빠지는 지역 없이 다 방문해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볼 생각”이라며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고, 정치의 존재 이유는 오로지 우리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것, 국가 발전에 기하는 것, 국민을 대리하는 일이라는 그 믿음의 가치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