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컨콜]크래프톤 “메타버스 준비 중, NFT 적용도 검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딥러닝 기반 메타버스 ‘인터랙티브 버추얼 월드’ 내년 출시
게임 내 NFT 적용 검토 중, “게임 본질 재미 있어야 성공”

이미지 확대thumbanil
크래프톤이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내년에 선보인다. 최근 게임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대체불가능한토큰(NFT) 도입도 검토 중이다.

배동근 크래프톤 CFO는 11일 진행된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메타버스는 크래프톤 내에서 이전부터 크래프톤 내에서 인터랙티브 버추얼 월드라는 표현을 써왔다”면서 “크래프톤은 버추얼 월드 구현을 장기 성장의 중요한 축으로 보고 투자 및 연구를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딥러닝 등 내부 프로젝트 등을 통해 (인터랙티브 버추얼월드의) 핵심 역량과 기술을 확보한 상황”이라며 “내년에는 그간 한국 게임사들이 쉽게 시도를 못했던 인공지능 콘텐츠 플랫폼, 버추얼 월드를 선보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크래프톤은 버추얼 월드 상에서 유저들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NPC 등의 모델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그는 “버추얼월드에서 유저와의 상호작용을 통해 정말 친구처럼 애착관계를 맺을 수 있는 가상 친구를 만드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면서 “게임 속 NPC가 대화를 자동 생성하고 대화한 내용을 기억해서 다르게 반응하는 등 여러 가능성이 넘치는 게임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NFT에 대한 연구도 진행 중이며 게임 속에 도입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배 CFO는 “NFT가 기본적으로 버추얼월드의 재화 또는 콘텐츠가 현실적 가치를 지닐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상당히 고무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NFT와 같은 트랜드가 새로운 게임의 방식, 플레이의 확장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활발히 검토하고 있다. 관련 회사 펀드에 투자, 연구를 지속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NFT가 강력한 콘텐츠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서는 게임 본질적인 재미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배 CFO는 “게임 내의 버추얼월드 안의 재화와 콘텐츠가 의미를 가지기 위해서는 게임 자체의 경쟁력이 담보돼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플레이할만큼 매력적이지 않거나 유저풀이 확대되지 않는다면 획득한 재화나 NFT 콘텐츠의 의미나 가치가 영원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배 CFO는 “사실 현재로서도 크래프톤이 서비스하는 게임 내 콘텐츠를 NFT화하는 것은 가능하다”면서도 “NFT를 결합해서 게임의 재미를 높이고 생태계가 확대될 수 있는지 여부를 고민, 검토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