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망이용료’ 두고 넷플릭스 협상 제안에···SKB, “진정성 의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가필드 넷플릭스 부사장 “넷플릭스와 논의하고 싶다”
SKB “방통위 재정 거부···‘망 무임승차’ 당위성만 주장”

thumbanil
넷플릭스가 SK브로드밴드를 포함한 국내 ISP(인터넷서비스어체)와의 망 이용료 대가를 두고 다방면으로 사업적 협력을 모색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SK브로드밴드가 “진정성에 의문이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4일 입장문을 통해 “넷플릭스가 대외적으로 협상 의지를 밝힌 건 반길만한 일”이라며 “SK브로드밴드는 넷플릭스의 제안이 있다면 언제든 테이블에 앉을 뜻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넷플릭스 측은 ‘미디어 오픈 토크’를 열고 망 이용대가와 관련해 SK브로드밴드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딘 가필드 넷플릭스 정책총괄 부사장은 “우리는 SK브로드밴드를 포함해 모든 한국의 ISP와 협력하기를 원한다”며 “SK브로드밴드와 좋은 관계 맺기를 원하고 상생 협력 희망하고 있다. 그렇기에 SK 측과 한자리에 앉아서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SK브로드밴드 측은 그간 수차례 협상 의사를 내비쳤음에도 불구하고 넷플릭스 측이 ‘망 무임승차’ 당위성만을 계속 주장하고 있다며 그 진정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SK브로드밴드는 “방송통신위원회 재정을 거부하고 사법부의 판단을 받겠다고 나선 건 다름아닌 넷플릭스”라며 “1심 재판부의 패소 판결에도 항소를 제기했다. 플릭스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진정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SK브로드밴드는 “넷플릭스가 글로벌 기업으로서, 한국의 콘텐츠 및 네트워크 생태계를 위해 책임 있는 모습을 다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