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업계에 “유류세 인하 효과 요금에 조속히 반영돼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유류세와 액화천연가스(LNG) 할당관세 인하 효과를 소비자들이 즉시 체감할 수 있게 조속히 반영해달라고 업계에 요청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에서 유법민 자원정책국장 주재로 석유·가스 시장 긴급점검 회의를 열어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석유공사, 정유 4사(SK에너지·GS칼텍스·에쓰오일·현대오일뱅크), 알뜰공급 3사(석유공사·농협·도로공사), 가스공사, LNG 직수입사(SK E&S·GS EPS·포스코 에너지·고려아연) 등 석유·가스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부는 원유 및 천연가스 가격 상승에 따른 서민경제와 업계의 생산활동 부담, 도시가스 요금 등 물가 상방 압력을 고려해 다음 달 1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6개월간 유류세와 LNG 할당관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유류세는 역대 최대 폭인 20%를 인하하고, LNG 할당관세는 현재 2%에서 0%로 낮춰 적용할 방침이다.

유류세 20% 인하가 소비자가격에 100% 반영된다면 ℓ(리터)당 휘발유는 164원, 경유는 116원, LPG부탄은 40원씩 낮아진다.

발발전용·상업용 도시가스 요금의 경우 할당관세 인하 효과가 12월부터 요금에 반영된다.

민수용 도시가스 요금은 연말까지 동결된다.

관건은 유류세 및 LNG 할당관세 인하 조치가 시장 가격에 얼마나 신속하게 반영되는가 하는 점이다.

석유제품은 정유공장에서 나와 주유소로 유통되기까지 통상 2주가 걸리며 유류세는 정유공장에서 반출되는 순간 붙게 된다.

유류세 인하분이 판매가격에 반영되기까지는 시차가 발생한다. 결국 정유사들이 재고 관리와 주유소 협조 등을 통해 이러한 시차를 최대한 단축해야 소비자들이 빨리 유류세 인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

유 국장은 이날 회의에서 “유류세 인하 조치의 취지에 충분히 부합하도록 소비자들이 인하 조치 시행 직후부터 인하분이 반영된 가격으로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적극 협조해달라”고 정유업계와 알뜰공급사에 요청했다.

LNG 직수입사에 대해서는 “LNG 할당관세 인하분을 발전원가 및 제품가격 인하를 위한 여력으로 적극 활용해달라”고 했다.

정유 4사가 회원사인 대한석유협회는 전날 “유류세 인하 효과가 빠르게 나타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고, 효율적인 재고 관리를 통해 국내 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세금 한시 인하 조치 시행일에 맞춰 석유공사 오피넷을 통해 유류세 인하 내용을 안내하고 국내 석유제품 판매가격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또 LNG 할당관세 인하분이 12월부터 6개월간 발전용·상업용 도시가스 요금에 지속 반영되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