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업계 1위’ 서울우유 우윳값 올렸다···도미노 인상 우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라면에 우유까지 서민 물가 부담 가중
빵·아이스크림·커피 등 줄줄이 인상 전망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유업계 1위인 서울우유가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지난달 원유(原乳) 가격 인상으로 예견된 우유 가격 인상이 현실화 했다. 우유 가격 인상에 따라 빵, 아이스크림, 커피 등이 줄줄이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다음달 1일부터 우유 제품 가격을 평균 5.4%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2018년 이후 3년만이다.

이에 따라 흰 우유 1ℓ짜리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약 2500원에서 2700원 안팎으로 오른다.

서울우유는 “지난 8월부터 인상된 원유가격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2018년 가격 인상 이후 3년간 누적된 부자재 가격, 물류비용, 생산비용 증가 등으로 불가피하게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달 1일부터 생산된 원유 가격을 ℓ당 947원으로 21원 올린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원유 가격은 정부, 소비자, 낙농업계 등이 참여하는 낙농진흥회에서 결정되는데 생산비 연동제가 적용된다. 정부는 원유 가격 인상 유예를 요청했지만, 낙농업계가 인상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유업계 1위 서울우유가 가격을 인상함에 따라 남양유업과 매일유업 등 다른 우유업체도 조만간 가격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인상 요인이 분명히 있기 때문에 가격 반영을 해야하겠지만 구체적인 시기와 폭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남양유업 관계자 역시 “가격 인상은 아직 검토 중이고 결정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빙그레 관계자도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고 밝혔다.

우유 가격 인상에 따라 우유를 이용하는 치즈, 버터 등 유제품을 비롯해 우유를 원료로 쓰는 빵, 과자, 커피, 아이스크림 등 다른 식품 가격이 줄줄이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품목 다수의 가격 인상이 예고되면서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등이 켜진 상황이다.

앞서 대표적인 서민 식품인 ‘라면’ 역시 가격이 올랐다. 농심은 지난달 16일부터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했다. 4년 8개월 만의 인상이다. 오뚜기도 이달부터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올렸다. 이는 13년만의 가격 인상이다. 삼양과 팔도도 각각 평균 6.9%, 7.8%씩 라면 가격을 인상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