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보험사 대출 절벽 시작됐다

대출 추가 규제에 2금융권 포함 가능성
삼성생명 DSR 60%→40% 선제적 조치
DB손해보험, 연말까지 신용대출 중단
KB손해보험, 주식매입자금대출 중지

이미지 확대thumbanil
금융당국의 전방위적 대출 규제가 한창인 가운데 국내 보험사도 선제적 수요 억제 조치에 나섰다. 당국이 예고한 추가 가계대출 관리 방안에 비은행권 및 2금융권 대출 규제 강화 내용이 포함돼 있을 가능성도 있어 향후 대출 절벽 현상은 심화할 전망이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지난 9일 신규 취급 가계 대출 건에 대한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자체적으로 강화했다. 기존에는 정부 방침과 같은 60%를 유지했지만, 앞으로는 은행권 수준인 40%까지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일괄 적용이 아닌 초과 건에 대해 일정 기준을 넘지 않도록 하는 ‘비중 조절’의 의미가 크다. DSR은 금융사에서 받은 모든 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연소득으로 나눈 비율이다. 현재 1금융인 은행권은 40%, 보험사를 비롯한 2금융권은 60%까지 가능하다.

삼성생명이 DSR를 선제적으로 조정한 데는 가계대출 증가폭이 타 보험사에 비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삼성생명 2분기 가계대출 채권은 39조6012억원으로 지난해 말(1조6625억원)보다 4.4% 증가했다. 이는 앞서 당국과 보험업계와 협의한 연간 가계대출 총량 증가율 목표치(4.1%)를 넘어선 수치다. 또한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 올해 1분기 대비 2분기 가계대출 증가액(7603억원) 중 삼성생명의 대출 잔액 비중은 44.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1월부터 DB손해보험과 KB손해보험도 대출 잔액 축소에 나섰다. DB손해보험은 신용대출을 연말까지 전면 중단했고, KB손해보험은 주식매입자금 대출을 멈췄다. 주식매입자금 대출은 고객의 보유주식을 담보로 한 대출이다.

대출금리도 높아졌다. 지난달 취급대출 기준 생명보험사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는 3.22%로, 전월 3.20% 대비 0.02%포인트 올랐다. 같은 기간 신용대출 금리는 8.72%로 0.01%포인트 상승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추석 연휴 이후 보험사 대출은 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지난 2분기 보험사 가계 대출 잔액은 126조6000억원으로 전분기(124조9000억원) 대비 1.7%, 전년동기(120조1000억원) 대비 2.9% 늘어났다. 기업대출을 포함한 총여신액은 전년동기 대비 2.7% 증가해 아직 대출 여력이 있는 편이다.

하지만 비은행권 대출 총액이 지난 7월까지 28조3000억원 늘어나는 등 지난해 하반기 증가폭(16조8000억원)을 상회하면서, 보험업계는 당국이 보험사를 포함한 2금융권 대출규제 강화책을 담은 추가 규제를 발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금융위는 “최근 가계부채가 급증하면서 연착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보험사 추가 규제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 현재는 보험사별로 자체적 관리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보험업계는 금융당국의 추가 규제는 없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당국 권고가 있을 경우 기민하게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대부분 보험사는 당국의 권고에 따를 것”이라며 “다만 앞서 금융당국과 대출규제 협의를 진행했기 때문에 추가적인 조치가 있진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