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DB손보 신용대출 중단···보험업계도 대출 축소 움직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DB손보 올해 연말까지 전 채널 신용대출 중단
국회, 보험사 PF대출 증가 지적·약관대출도 증가
보험사 대출 규제 공감대 형성 가능성 남아 있어
업계 “민감한 상황 예의 주시···지침 오면 따를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금융권 전방위 대출 규제가 본격화되면서 보험사 여신에도 제동이 걸리는 분위기다.

개인신용대출을 중단한 DB손해보험 사례 외에도 국회에선 보험사들의 부동산 PF대출이 향후 금융 리스크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통상 대출 규모가 생보사보다 적은 손보사들의 대출 잔액이 갈수록 늘어나면서다.

DB손해보험은 지난 1일부터 올해 연말까지 개인신용대출을 중단했다. DB손보는 이번 조치에 대해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계획에 따라 전년 대비 증가율을 조절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DB손보 외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한 신용대출, 보험약관대출을 중단하겠다는 보험사는 없다. 업계에서도 당국이 앞서 요청한 ‘신용대출 한도 연소득 수준 감소’와 ‘가계대출 증가율 전년대비 4.1% 제한’ 외 추가 조치를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최근 국회는 그간 보험사들이 내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이 과하다고 지적했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관리에 힘을 쏟는 중요 이유 중 하나가 ‘부동산 가격 폭등 잠재우기’인 만큼 정부와 국회의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향후 PF대출을 비롯한 가계 대출에도 추가 조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앞서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정무위원회)은 지난 2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로 토대로 “부동산 PF 대출 잔액이 최근 4년간 41조원이나 급증했다”며 “특히 보험사 대출 증가액은 같은 기간 120.5%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체율이나 부실 여신 잔액이 줄어드는 등 외관상으로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잠재적 위험을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며 “PF대출을 늘렸다가 부동산 경기침체로 파산한 부산저축은행 사례도 있는 만큼 적극적인 위험관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해보험사들의 신신용대출 및 보험약관대출 규모가 매 분기 늘어나고 있는 점도 추가 조치 가능성에 무게를 더한다. 손해보험사는 일반적으로 생명보험사보다 자산운용 규모가 작다. 종신보험 등 장기상품 운용 비율이 적기 때문이다.

지난해 생보사 운용자산은 삼성생명 238조1582억원, 한화생명 99조9615억원, 교보생명 89조5328억원 수준이다. 반면 손보사 중 가장 규모가 큰 삼성화재는 73조8839억원, 농협생명이 66조2528억원, 현대해상은 40조7466억원 수준으로 생보사들의 절반 이하다.

이 가운데 손해보험업계 전체 신용 대출 잔액은 올해 1분기 말 4조9572억원으로 전년 동기(4조2118억원)보다 17.7% 늘었다. 다만 전체 신용대출 잔액 중 DB손해보험이 내준 대출이 91.4%(4조5332억원)를 차지하기 때문에 타 손보사들이 같은 조치를 할 확률은 낮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손해보험사의 보험약관대출 규모 역시 지난해 대비 늘어나는 추세다. 일반적으로는 장기보험 계약이 많은 생보사 대출 규모가 크지만, 최근 대출길이 좁아지면서 손해보험사 약관 대출로도 눈을 돌리는 차주가 많아진 영향이다.

약관대출잔액 규모가 가장 많이 늘어난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상반기 1조1074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1조2217억원으로 10.3% 증가했다. 이를 이어 KB손해보험은 2조6407억원에서 2조8093억원으로 6.3% 늘었다. 현대해상은 2조9143억원에서 3조350억원으로 4.1%, DB손해보험은 2조8391억원에서 2조9143억원으로 2.6% 증가했다.

업계는 금융당국의 추가 조치를 예상하진 않지만, 관련 지침이 나온다면 따르겠다는 분위기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앞서 당국이 보험사 대출 관리 조치를 한 차례 내렸던 만큼 추가 지침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최근 대출 잔액 관리가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