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영등포구 첫 복합사업지 신길2 “4·15구역과 주민협의체 만든다”

신길2 추진위 “나머지 지역들도 동의률 올려주려구요”
현수막이 걸려 있어 “통상 반대파가 제거해 유지 힘들어”
주민협의체는? 홍보물·제작 방법 등 정보 공유하는 자리
은평구에 이어 영등포구 ‘공공개발 메카’ 등극 예상돼

이미지 확대thumbanil

본지가 신길2구역을 직접 방문해보니 특이한 점이 하나 있었다. 공공주도 복합사업과 관련해 동의률을 끌어올리는 홍보용 현수막들이 그대로 설치됐다는 점이었다. 홍보용 현수막이 신길2구역처럼 그대로 유지된 지역은 드물다. 통상 재개발 지역들이 다 그렇듯이 공공주도 복합사업에 찬성하는 주민들이 있는 반면 반대하는 주민들도 만만찮게 있기 때문이다. 사진 = 김소윤


최근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 후보지 중 지구 지정 요건(‘3분의 2’ 주민동의를 확보)을 모두 갖춘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신길2구역. 영등포구 내에서는 처음으로 지구 지정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신길2가 사업지로 선정되면서 도심복합사업이 그간 강북구에만 편중됐다는 지적으로부터 조금 벗어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이미 동의률을 50%를 훌쩍 넘긴 인근 후보지인 신길15구역 등도 곧 지주지정요건이 확보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는 눈치다.

앞서 은평구의 증산4구역이 처음으로 지구 지정요건을 충족하자 은평구에서 주민 동의률 67%를 채운 지구가 속속들이 등장한 바 있었다. 수색14구역, 불광1 근린공원구역 등이 그 예다. 그러자 인근이 연신내역과 최근에는 녹번동 근린공원이 지주지정 요건을 채웠다. 마찬가지로 은평구에 있는 불광329-32도 이미 일주일 전에 동의률 67% 모두 달성했다는 후문도 나온다.

이렇듯 주민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은평구는 도심복합사업의 첫 수혜지구가 됐다. 뒤 이어 쌍문역 동측, 방학역, 쌍문역 서측, 쌍문1동 덕성여대 등 강북지역들도 동의률을 모두 달성하며 복합사업지의 두 번째 수혜지구로 떠올랐다.

이번에는 신길2가 영등포구 내에서 처음으로 지정 요건을 달성하자 세 번째 ‘공공개발 메카’로 등극할 수 있을 지에 대한 기대감이 나온다. 이를 의식했는지 신길2도 또 다른 후보지인 신길4와 신길15구역과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동의률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5일 신길2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나머지 구역(4, 15구역)들도 도와줘야 한다”라며 “이번에 꾸리는 협의체는 홍보물 제작 등 동의률을 끌어올리는 방법들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본지가 신길2구역을 직접 방문해보니 특이한 점이 하나 있었다. 공공주도 복합사업과 관련해 동의률을 끌어올리는 홍보용 현수막들이 그대로 설치됐다는 점이었다. 홍보용 현수막이 신길2구역처럼 그대로 유지된 지역은 드물다. 통상 재개발 지역들이 다 그렇듯이 공공주도 복합사업에 찬성하는 주민들이 있는 반면 반대하는 주민들도 만만찮게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말로만 반대하지 않고 오히려 찬성하는 주민들보다 더 적극적으로 나서기 때문에 만일 구역 내 현수막이 설치돼 있으면 관할 구청에 신고해서 철거하게 만들거나 직접 철거하곤 한다. 때문에 주민들의 후원금으로 제작된 홍보용 현수막이 그대로 보존된다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 인근 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정말 길어봐야 이틀, 보통 반나절 만에 철거되거나 반대하는 주민들로 인해 제거된다”라고 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길2구역 내 노후 주택가 모습. 사진 = 김소윤 기자

이러한 경우들이 매번 발생하기 때문에 해당 주민들에게 알려서 동의률을 끌어올리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 신길4와 신길15구역 등을 비롯해 다른 후보지들도 이러한 문제들 때문에 겪고 있는 고민들이 같을 수밖에 없다고 한다.

신길2의 상황은 달랐다. 신길2 추진위 관계자는 “경찰서에다 집회 신고하면 이 기간 내에는 철거할 수가 없다. 다만 원칙적으로 매일 한 명씩 지키고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허위 집회가 되기 때문”이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아예 홍보용 티셔츠를 제작했다”라며 “인근에서는 최근 홍남기 부총리가 신길2구역에 방문해 이에 맞춰 제작한 줄 알지만 이미 그 전부터 제작해 동의률 끌어 올리기에 적극 나섰다”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내가 먼저 동의서 작성하고 내 손으로 명품 아파트 선정하자’라는 해당 현수막에 있는 문구가 동의률 끌어올리는 데에 많은 도음이 됐다”라며 “신길2가 지구 지정 요건을 먼저 채운 만큼, 다른 구역들(신길4, 15)과 같이 협의체 구성하려고 한다. 해당 구역의 임원들과 소통하고 동의률 끌어올리는 데에 필요한 부분 있으면 지원할 계획”이라고 다짐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홍남기 경제부총리 영등포 신길4동 재정비촉진지구(신길2구역) 현장방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신길4동 재정비촉진지구를 찾아 현장방문을 마친 뒤 재개발사업추진위원단과의 간담회에 앞서 주민대표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