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네이버, 전사업 고른 성장에 2분기 ‘호실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영업익 4804억원···전년比 8.9%↑

이미지 확대thumbanil

네이버 사옥.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올해 2분기 전사업부문의 매출 증가 영향으로 호실적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6635억원, 영업이익 4804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22일 밝혔다. 2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30.4%, 영업이익은 8.9% 증가했다. 네이버 측은 “분기 매출 성장률은 5분기 연속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서치플랫폼 매출은 전년대비 21.8% 증가한 8260억원을 기록했다. 검색품질 개선 및 광고 효율 증대 영향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특히 성과형 광고의 성장으로 디스플레이 매출은 전년대비 48% 증가했다.

커머스 매출은 브랜드스토어 확대 및 소상공인 성장에 힘입어 전년대비 42.6% 증가한 3653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기준 브랜드스토어는 450여개로 확대되며 거래액이 전년대비 5배 증가했으며 쇼핑라이브 매출도 전년대비 17배 폭증했다.

핀테크 매출은 외부 제휴처 확대 및 기존 제휴몰 성장에 따라 전년대비 41.2% 증가한 2326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네이버페이 결제액은 전년대비 47% 증가한 9조1000억원이다.

콘텐츠 매출은 웹툰 및 스노우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대비 28.2% 증가한 1448억원을 기록했다. 웹툰 매출은 유료 이용 전환, 크로스보더 콘텐츠 확대 영향에 전년대비 53% 증가했다. 카메라 서비스 내 광고 도입, 제페토 수익화 영향으로 스노우 매출 역시 전년대비 2배 증가했다.

클라우드 매출은 퍼블릭 클라우드 수요의 증가 영향에 전년대비 48.1% 증가한 949억원을 기록했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매출은 전년대비 77% 이상 성장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는 기술 R&D와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한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함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며 “전략적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글로벌 콘텐츠 IP사업도 본격 추진해 미래 성장의 기반을 다짐으로써, 탄탄한 국내 사업을 기반으로 글로벌에서 다양한 사업들의 성과가 가시화되는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