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디지털 공급망금융’으로 의류 수출기업 유동성 공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수출채권 재인수 방식으로 3000만달러 지원
유동성 공급과 할인료율 인하로 경쟁력 제고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수출입은행 전경.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자금 회수기간 단축을 위해 무서류방식의 ‘디지털 공급망금융’으로 수출채권 매입에 나선다.

19일 수출입은행은 국내 기업이 미국 의류 기업 갭(GAP)과의 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출채권을 매입해 회전한도 3000만달러 규모의 디지털 공급망금융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국내 기업이 채권을 도이체방크(DB)에 매각하면 수은이 이를 재인수하는 방식으로 지원이 이뤄진다.

디지털 공급망금융이란 공급자(수출자)와 구매자(수입자), 금융기관간 글로벌 공급망 연계시스템(Supply Chain Management)을 통해 서류 없이 수출채권을 매입하는 금융상품이다. 은행이 거래당사자와 운송회사가 이용하는 디지털 플랫폼에 접속해 실물거래를 확인한 후 운전자금을 지원하는 게 골자다.

수은이 이러한 방식으로 수출채권을 매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 지속으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할인료 절감의 혜택을 제공한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수은 관계자는 “디지털 공급망금융은 우리 수출기업과 수입기업, 금융기관의 상생협력모델로,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것”이라며 “기업의 실물서류 제출 없이 공급망 플랫폼에서 증빙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만큼 효율성과 거래투명성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데이비드 린(David Lynne) DB 아태지역 총괄은 “공적수출신용기관(ECA)인 수은과 최초로 디지털 공급망금융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이번 거래는 글로벌 공급망을 강화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