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엔솔·GM, SK이노·포드···‘합종연횡’ 늘어나는 배터리 업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SK이노, 美 2위 포드와 조인트벤처 설립 예정
LG엔솔, GM과 손잡고 제 1·2공장 건설 중
안정적 배터리 조달 위해 JV 설립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미국 조지아주 공장 건설 부지 현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국내 배터리 업계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완성차 업체와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 업체가 합종연횡에 나서는 모습이다.

이를 통해 완성차 업체는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 받을 수 있고 배터리 제조사는 장기공급 계약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효과적으로 늘릴 수 있게 된다.

로이터통신은 SK이노베이션이 미국 2위 완성차업체 포드와 전기자동차용 배터리셀 생산을 위한 조인트벤처(합작투자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두 회사는 20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이를 발표할 예정이다. 양사는 합작 공장을 설립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SK이노베이션은 포드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사 중 한 곳이다.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에서 내년 생산되는 배터리셀은 포드의 픽업트럭 ‘F-150’의 전기차 버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포드는 2025년까지 전기차 전환에 220억 달러(약 24조9000억원)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컨퍼런스콜에서 전기차 제조를 위해 회사를 수직통합화하기로 했다고 밝히며 “이제는 우리가 최신 기술을 확보하고 안정적인 배터리셀 생산 관계를 보유할 때”라고 말했다.

또한 SK이노베이션은 현대자동차·기아와의 협업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SK이노베이션은 현대자동차·기아와 공동으로 하이브리드카(HEV) 배터리를 개발해 생산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동화 차량에 최적화한 파우치형 배터리를 개발하고 양산해 실제 차량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에 나서며 이는 2024년 선보일 하이브리드카부터 탑재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2010년 국내 최초 고속 전기차인 ‘블루온’의 배터리를 시작으로 국내 최초 양산형 전기차 ‘레이EV’, 해외 첫 수출 전기차인 ‘쏘울EV’ 뿐 아니라 현대차·기아의 첫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의 전기차 ‘아이오닉 5’, ‘EV6’에서도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에너지솔루션-GM 미국 배터리 공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1위 자동차업체인 GM(제너럴모터스)과 전기차 배터리 협업을 공고히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현재 오하이오주에 35GWh 규모의 배터리 제1 합작공장을 건설하고 있으며, 지난달 추가로 동일 규모의 배터리 제2 합작공장을 테네시주에 추가 설립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합작법인인 ‘얼티엄셀즈’를 통해 제2합작공장에 총 2조7000억원을 투자해 2024년 상반기까지 35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GM과 LG에너지솔루션은 2개의 합작공장에서 2024년까지 총 70GWh 이상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갖추게 되며, 이는 1회 충전 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순수 전기차를 100만대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이 같은 완성차 업체와 기존 배터리 업체의 협력 강화는 완성차 업체의 배터리 자체 생산 움직임 속 대안으로 떠오른다. 완성차 업체들의 배터리 자체생산 시도가 당장 현실화하기 힘든 만큼 배터리 업체들과 협력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3일 진행된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전기차 OEM들이 수급 안정성,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배터리 사업에 직접 진입하려고 하는데 이 같은 상황을 기회로 보고 있다”며 “OEM들이 개발·생산을 시작하기 보다 배터리 업체들과 협력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가능성이 크다. 여러 글로벌 OEM으로부터 다양한 협력을 제안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도 지난달 LG화학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완성차 업체가 안정적 배터리 조달 목적으로 배터리 업체와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거나 자체 생산 노력 등이 확대될 수 있다”며 “단 완성차 기업들이 전기차 배터리 전체 물량을 내재화하기 어렵다. 배터리 소싱 리스크를 헷징하기 위해 LG화학 등 톱티어 배터리 업체와 협력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철완 서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자동차 회사가 현재 현실적으로 가장 빠르게 할 수 있는 것이 배터리 업체와 합작사를 설립하는 것”이라며 “포드의 경우 최근 발표한 전기차 전략의 과정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합작사가 향후 완성차 업체들의 배터리 직접 생산의 발판이 될 수도 있다”며 “합작사 설립 등을 통해 앞선 기술 경쟁력을 보여줘야 하는 것이 배터리 업체들의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