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휴대폰 사업 종료···사후 서비스는 지속(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7월 31일자로 사업 종료
휴대폰 생산은 5월 말까지
“당분간 충분한 서비스 하겠다”
핵심 기술 연구개발은 지속

이미지 확대thumbanil

권봉석 LG전자 사장. (그래픽=박혜수 기자)

LG전자가 오는 7월 말 휴대폰 사업을 종료한다. 스마트폰 판매는 정리 수순을 밟지만 LG 벨벳, 윙 등 신제품 구매 고객 및 기존 사용자가 불편을 겪지 않도록 사후 서비스는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5일 이사회에서 7월 31일자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고급형 모델은 애플과 삼성 양강체제가 굳어지고 주요 경쟁사들이 보급형 시장을 집중 공략하며 가격 경쟁은 더욱 심화되자 LG전자는 사업을 접는 쪽으로 결단을 내렸다.

LG전자는 결국 선택과 집중을 통해 가전 등 핵심사업 역량에 집중하며 미래 성장을 위한 신사업 준비를 가속화해 사업구조를 개선하는 데 역점을 두기로 했다.

영업 종료 이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사후 서비스는 당분간 지속키로 했다. 신모델 구매 고객 및 기존사용자가 불편을 호소할 수도 있기 때문에 충분한 보상 서비스를 해야하는 상황이다.

휴대폰 생산은 5월 말까지 이어가기로 했다. 통신사업자 등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함이다.

휴대폰 사업 종료로 인해 거래선과 협력사 입장에선 손실에 대한 불만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선 합리적으로 보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하는 일이 남았다.

LG전자는 MC사업본부 직원들의 고용은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인력 재배치 계획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다.

LG전자는 “해당 직원들의 직무역량과 타 사업본부 및 계열사의 인력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더라도 미래준비를 위한 핵심 모바일 기술의 연구개발은 지속한다. 6세대(6G) 이동통신, 카메라, 소프트웨어 등 핵심 모바일 기술은 차세대 TV, 가전, 전장부품, 로봇 등에 필요한 역량이기 때문에 최고기술책임자(CTO_부문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LG

#LG전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