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현대차 모빌리티 사업에 2023년까지 3조원 투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대차 중소·중견협력사까지 지원해 미래 기업 육성
방문규 “현대차가 미래 자동차 시장 선점하도록 지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과 장재훈 현대자동차 대표이사가 1일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미래 모빌리티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한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식을 진행한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과 현대자동차가 3조원 규모의 ‘미래 모빌리티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한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장재훈 현대자동차 대표와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 수은이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관련 사업과 관련해 오는 2023년까지 총 3조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현대차와 중소·중견협력사의 미래 모빌리티 사업 해외시장 선점을 위한 연구개발과 국내외 시설투자, M&A 등이 수은의 지원 대상이다. 특히 수은은 중소·중견협력사까지 지원을 넓혀 이들 기업을 육성하고,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건전한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오는 2025년까지 미래 사업 역량 확보를 위해 23조5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세계적인 자동차 제조사인 폭스바겐과 토요타는 물론 IT기업인 구글, 항공사 제조사인 보잉까지 자율주행과 UAM(Urban Air Mobility·도심항공모빌리티)사업에 대대적 투자를 단행하는 상황에서 현대차 역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는 포부인 셈이다.

방문규 행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미래 모빌리티 시장은 아직 확실한 승자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수은의 금융지원 협력 프로그램으로 현대차가 미래 시장을 제패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장재훈 현대차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이 현대차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성공적 전환을 가속화할 발판이 될 것”이라며 “적극적 협업을 통해 미래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확고히 하겠다”고 답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