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볼보자동차, 내달부터 24주 유급 육아휴직 단행···‘전 세계’ 생산·사무직 대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년 이상 근속 직원 누구나
기본급 80% 한도 제한 없이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

볼보자동차가 내달 1일부터 전 세계 4만명 이상 모든 생산 및 사무직을 대상으로 24주간 유급 육아휴직을 제공하는 새로운 ‘가족 유대강화(Family bond)’ 정책을 도입한다고 31일 밝혔다.

1년 이상 근속한 직원이라면 성별에 상관없이 유급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는 제도로 부모가 된 이후 3년 이내에 언제든 사용할 수 있다. 해당 기간에는 기본급의 80%를 한도 제한없이 보전 받게 된다.

특히 이 같은 글로벌 정책은 전 세계 주요 정책보다 더 포괄적이며 실질적인 지원을 담고 있다.

입양 및 위탁 양육, 대리 부모, 동성 부부 등 출산 여부와 상관없이 법적으로 인정받는 모든 부모를 대상으로 한다.

일부 국가에서는 아직까지도 남성을 비롯해 입양 부모와 같은 특정 그룹에 유급 휴가를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볼보자동차 최고경영자 하칸 사무엘손(Håkan Samuelsson)은 “볼보자동차는 항상 가족 중심적이며 인간 중심적인 회사로 자리해왔다. 새로운 육아휴직 정책은 이같은 우리의 가치를 입증하는 것은 물론 브랜드를 강화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자동차의 새로운 글로벌 정책은 지난 수십 년 동안 부모와 자녀 모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해온 것으로 알려진 스웨덴의 관대한 육아휴직 제도에 관한 국가 법률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를 토대로 2019년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서 시범으로 운영한 결과, 전체 지원자 중 46%가 남성으로 기록됐다.

또 직원들은 성 중립적이고 포용적이며 개인적인 상황에 유연함을 갖춘 정책을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휴직의 사용을 제한하는 장애요소에는 △팀에 끼칠 수 있는 잠재적 영향에 대한 우려 △장기적인 커리어 유지에 대한 두려움 △직장 및 가정에서 기대하는 아버지의 역할에 대한 문화적 사고방식 등이 있었다.

볼보자동차 기업 부문 및 HR 총괄 한나 파거(Hanna Fager)는 “이번 정책의 도입은 단순히 직원들을 위해 새로운 육아 휴직 제도를 마련하는 것 이상의 의미로 볼보자동차의 조직 문화와 가치를 구현하는 것이다”라며 “우리는 산업의 변화를 주도하고 나아가 새로운 글로벌 인력의 표준을 세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직원이 유급 유아휴직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제도를 통해 성별 격차를 줄이면서 더 다양한 인력을 확보해 성과를 높이고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