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수원, 원전이용률 상승에 3년만에 최고 실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수원 작년 영업익 68% 증가한 1조3000억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한국수력원자력이 1조30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원전 이용률이 크게 뛰면서 3년 만에 최대 실적을 냈다.

18일 한수원이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68% 증가한 1조315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1조3972억원) 이후 최고 실적이다.

한수원의 영업이익이 늘어난 것은 원전 이용률이 지난해 75.3%로, 전년의 70.6%보다 4.7%포인트 상승한 덕분이다.

원전 이용률은 2014~2015년 85%대였으나, 2016년 79.7%에서 2017년 71.2%로 하락했다. 2018년에는 65.9%까지 떨어졌다.

한수원의 영업이익도 2018년 1조1456억원, 2019년에는 7830억원으로 감소했다.

원전 이용률이 상승한 것은 철판 부식 등 부실이 발생한 원전에 대해 실시했던 보수공사가 단계적으로 마무리된 데 따른 것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원전 이용률이 증가하면서 전력판매량이 증가했고, 전력 판매단가도 상승해 영업이익이 늘었다”고 말했다.

한수원의 평균 전력판매단가는 2019년 kWh당 60.14원에서 지난해 60.87원으로 1.2% 올랐고, 이 기간 판매량은 14만3157GWh에서 15만6988 GWh로 9.7% 늘었다.

한수원은 별도 기준으로도 1조338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모회사인 한국전력의 영업이익 2조7851억 원(별도기준)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치다.

한전과 한수원의 영업이익은 크게 늘었지만, 화력발전 위주인 나머지 발전회사들의 실적은 신통치 못했다.

한전에 따르면 별도기준으로 남동발전은 1074억원 적자를 냈다. 동서발전과 서부발전도 각각 817억원, 68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남부발전은 62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데 그쳤다.

다만 중부발전은 액화천연가스(LNG) 가동률 증가와 LNG 가격 하락 등에 힘입어 1004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발전사들의 실적 악화는 정부의 탈석탄 정책과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 전력 도매가격(SMP) 하락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