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광명·시흥 땅 매입 LH 직원 이름 74명 더 나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분 쪼개기에 직원 이름 2명 이상 오른 곳도

이미지 확대thumbanil

LH공사 직원 투기 의혹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땅.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 국민의힘 국토교통위 위원들이 4일 오전 LH공사 직원 투기 의혹과 관련 경기 시흥시 과림동 현장을 방문한 가운데 항공촬영한 과림동 토지모습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기존 땅 투기 의혹을 받은 15명 외에도 광명, 시흥 일대(7개 동)에서 신도시 지정이 되기 전 2년여간 투기 의심을 거래를 한 사람 중 LH 직원과 같은 사람이 대거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타매체가 국민의힘 부동산투기조사특별위원회 소속 곽상도 의원실이 2018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광명, 시흥 7개 동 일대 토지 실거래 내역을 전수 조사한 결과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해당 기간 일대 지역에서 투기 의심 거래를 한 사람 중 LH 직원과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은 74명으로 나타났다.

곽 의원실은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을 통해 협의양도인 택지(단독주택용지)나 대토보상(현금대신 토지로 보상받는 것)을 받을 수 있는 ▶농지(전답), ▶농지(전답) ▶1000㎡ 이상 ▶공유자가 2인 이상인 필지의 등기부 등본을 확인해 산출했다. 앞서 참여연대 등에서 밝힌 토지와 직원은 제외했다.

이들 중 LH 직원과 동명이인인 일반인도 포함될 수 있다. 다만 3기 신도시 지정 지역에서 토집을 매입한 LH 전현직직원이 비슷한 방식으로 적발됐고 추가로 10염여이 조사대상에 오른 상황에서 이들 역시 조사 대상에서 제외할 수 없다는 주장이 팽배하다.

특히 ‘지분 쪼개기’로 보이는 공동 소유 필지 중 LH 직원의 이름이 2명 이상으로 파악된 필지만 10곳(22명)으로 파악됐다.

또 거래된 필지는 앞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직원들과 마찬가지로 대부분 2금융권인 단위 농협을 통해 대출을 받은 것으로 보도됐다.

이외에도 직접 거래에 참여하진 않았지만, 채무자로 등기부등본에 이름을 올려 지인 또는 가족 이름을 빌려 거래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도 나왔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L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