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전, 올해 남는 장사···원가 회수율 100% 넘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올해 한국전력이 3년 만에 전기를 팔아 남는 장사를 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30일 한전이 홈페이지에 공시한 ‘2020년 전기요금 원가 정보’에 따르면 올해 전기요금 총괄원가 회수율(총수입/총괄 원가)은 100.5%를 기록했다.

총괄원가 회수율은 한전이 한해 회계연도를 기준으로 전기공급에 들어간 비용을 전력 판매 수입으로 얼마만큼 회수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회수율이 100%를 넘으면 한전이 남는 장사를 한 것이고, 반대면 밑진 셈이다.

한전의 원가 회수율은 2014∼2017년 100%를 넘었다가 2018년 이후로는 94.1%, 지난해는 93.1%를 기록했다.

올해 원가 회수율이 100%를 넘은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저유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원가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구입전력비와 연료비를 아낀 덕분이다.

실제로 올해 이 비용은 46조1309억원(잠정)으로, 작년(51조6298억원)보다 약 5조5000억원 줄었다.

한전은 내년부터 유가에 따른 연료비 변동분을 3개월 주기로 전기요금에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를 시행한다.

한전 관계자는 “연료비 연동제 도입으로 최근 유가 하락 추세를 반영하게 돼 일정 기간 전기요금이 인하되는 효과가 있다”면서 “주요한 원가변동 요인인 연료비와 전기요금간의 연계성이 강화돼 요금조정의 예측 가능성을 높여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