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진에어, 3분기 영업손실 지속···“2분기보다 적자폭 줄였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B777-200ER. 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는 올해 3분기 매출 535억원, 영업손실 492억원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매출은 76% 감소했고, 영업적자 폭은 확대됐다. 당기순손실 역시 더욱 늘어난 461억원 적자에 그쳤다.

진에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국제선 운항 급감으로 실적이 부진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국내선 위주로 노선 운영을 확대하면서 지난 2분기 대비 적자 폭을 줄였다고 강조했다. 진에어는 신규 취항지를 늘리며 국내선 노선망을 강화했고, 여행 성수기인 7~8월에 집중 공급으로 수익성을 높였다.

올해 4분기는 여객 수요 저조 등 불확실한 영업환경이 지속될 전망이다.

진에어는 “국내선 노선 공급을 더욱 확대하는 한편, 항공화물 사업을 강화하고 비용을 절감해 실적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관련태그

#진에어

#3분기

#적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