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슈퍼레이스] GR 수프라 폭풍 질주···금호타이어 포디엄 등극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슈퍼 6000 클래스 한국타이어 앞질러
4년 만에 새로운 GR 수프라 카울 도입
전남GT, 철저한 방역 조치 성공적 마무리

이미지 확대thumbanil

토요타코리아는 올해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에 카울을 후원한다. 사진=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이명재 제공

토요타 스포츠카 GR 수프라 경주차의 폭풍질주로 금호타이어가 포디엄 정상에 섰다.

지난 20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상설코스(3.045km)에서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 4라운드 결승에서 38분47초451(29랩)의 기록으로 금호타이어가 우승을 차지했다.

금호타이어를 장착한 황진우는 지난 19일 치른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해 이날 결승 레이스를 폴 포지션으로 출전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으며 ‘폴 투 윈’을 차지했다.

금호타이어 뒤로 한국타이어 계열사인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김종겸이 38분48초746으로 2위에 올랐다.

당초 2위로 레이스를 마쳤던 최명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은 경기 후 심사를 거쳐 추돌로 인한 5초 추가 페널티를 받아 4위(38분52초586)에 만족해야 했다.

이와 함께 전남내구에서는 60분의 제한시간 동안 41랩을 달린 비트R&D의 남기문(58분56초081)과 백철용(59분06초397)이 나란히 내구300 클래스 1, 2위를 차지했다.

내구 200 클래스에서는 39랩을 달린 장우혁(Jpex개러지. 59분03초124)이, 내구100 클래스에서는 44랩을 달린 최태양(유로모터스포츠. 1시간02초964)이 각각 우승했다.

GT300 클래스 결승(18랩)에서는 김재우(오일클릭)가 25분50초861의 기록으로 시상대 맨 꼭대기에 올랐다.

슈퍼바이크 결승에서 송규한(두카티SRS)이 21랩을 27분24초590에 질주하며 KMG클래스 우승을 거머쥐었고 오현승(동성모토라드&테크니션)이 21랩을 28분17초004에 달리며 라이딩하우스 클래스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2020 전남GT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다는 게 주최 측의 설명이다/.

철저한 방역과 출입통제를 통해 코로나-19으로 인한 사건사고 없이 일정을 소화해냈다.

한편 토요타코리아는 올해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에 카울을 후원한다. 4년 만에 새롭게 토요타 GR 수프라의 카울 도입과 함께 섀시 및 서스펜션의 일부가 수정돼 새로운 기술규정이 적용되어 예년과 달라진 머신에 대한 기대가 크다.

전남(영암)=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