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당, 황교안·오세훈에 책임당원 자격 부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유한국당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하면서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에 이들이 후보로 나설 수 있게 됐다. 앞서 두 사람은 책임당원 자격을 갖지 못해 전대 출마가 불투명했지만, 이로써 두 사람이 당권경쟁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당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의 판단도 두고봐야 한다.

29일 한국당 선관위는 이날 2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2017년 19대 대선후보 경선 사례 등을 고려해 만장일치로 황 전 총리, 오 전 시장을 책임당원으로 인정하는 것을 결정했다. 당 선관위는 이번 전대에서 당대표·최고위원 선거의 후보등록 신청자가 경선 기탁금을 납부하고 입당원서 또는 당비를 정기납부했다는 출금이체 신청서를 제출한 뒤 당헌·당규 규정에 따라 입당한 경우, 비대위에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할 수 있도록 의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당원규정 제2조4항에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 등의 요청이 있는 경우 최고위원회의의 의결로 책임당원 자격부여 요건을 변경할 수 있다’는 내용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황 전 총리과 오 전 시장는 현재 책임당원이 아니지만, 앞으로 비대위의 의결을 거쳐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받아 전대에 출마할 수 있게 된다.

앞서 두 사람을 놓고 당대표 후보 자격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당대표 선거에 나서기 위해서는 책임당원이어야 하는데, 두 사람 모두 당에 가입한지 3개월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유력한 당권주자인 황 전 총리가 전대까지 3개월을 채울 수 없게 되면서 ‘특혜 시비’도 일어났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진지한 논의 끝에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전제한 뒤 “선관위의 이번 결의안으로 더이상 문제가 거론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선관위 결의안이 비대위에서 부결될 가능성에 대해선 “당규에 의하면 선거관리에 관한 규정에 대해 선관위가 최고 의결기관이라는 규정이 있다”며 “오늘 우리가 결정한 것에 더 이상의 논의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전대 출마 자격 규정에서 당헌과 당규에 모순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선관위가 유권해석을 내렸다. 이는 당연해석이기도 하다”며 “관례 등을 봐서 당에서 당헌·당규를 개정할 것을 권유한다”고 밝혔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황교안

#오세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