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황교안 당권도전 발표···“무덤 있어야할 운동권 철학이 국정좌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29일 "과거로 퇴행하고 있는 위기의 대한민국을 되살리겠다"며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황 전 총리는 전당대회 출마 선언을 통해 "무덤에 있어야 할 386 운동권 철학이 21세기 대한민국의 국정을 좌우하고 있다"고 문재인정부를 비판했다.

황 전 총리는 "철 지난 좌파 경제실험 소득주도성장이 이 정권의 도그마가 됐다"며 "이 정권과 손잡은 강성 귀족노조가 노동개혁을 가로막고, 청년들의 일자리를 빼앗고, 하청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소득을 탈취하면서, 서민들의 삶은 나락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 경쟁력 추락을 염려하는 국민의 목소리에는 귀를 막고 이념으로 탈원전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또 "한반도 평화의 시곗바늘이 거꾸로 돌아가는 것은 아닌가 많은 국민들이 염려하고 있다"며 "김정은을 칭송하고 북한을 찬양하는 세력들이 광화문 광장을 점령하고, 80년대 주체사상에 빠졌던 사람들이 청와대와 정부, 국회를 장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무기를 머리에 이고 평화로운 한반도로 나갈 수 없다"며 "북한의 독재와 인권탄압을 놓아두고 진정한 한반도의 새 시대를 열 수 없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당 대표가 된다면 '2020 경제 대전환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며 "원내외 투쟁을 함께 펼쳐 올해 안에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등 이 정권의 망국 정책을 반드시 폐기시키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 정권이 정책 전환을 거부하고 망국의 길을 고집한다면 주저 없이 거리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급하고 절실한 과제는 자유우파의 대통합을 이루고 당의 외연을 확대해 강한 한국당을 만드는 것"이라며 "기둥이 높고 튼튼해야 '빅텐트'도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확고한 원칙이 외연 확대에 장애가 된다는 비판은 옳지 않다. 오히려 단단하게 땅에 발을 붙이고 있어야 좋은 인재들을 끌어당길 수 있다"며 "당의 문호를 개방해 인재풀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전 총리는 아울러 "당직 인선부터 탕평의 원칙을 세우겠다"며 "대권 후보 등 당의 중심인물들이 정책 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대통합 정책 협의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2년 새누리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도운 정황이 국정농단 관련 수사기록에 드러났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며 "최순실이란 사람 알지도 못했고, 캠프 관련 이야기는 저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서는 "사면이라는 것은 정무적인 판단"이라며 "국민의 여론과 여망을 종합해서 기회가 되면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법무부 장관 시절 주도한 통합진보당 해산에 대해서는 "민주적 기본질서에 부합하지 않아 헌법이 해산한 정당"이라며 "헌법재판소 심리를 통해 통합진보당의 위헌성이 입증됐고 9명의 재판관 가운데 8명이 위헌 판단을 했다. 이 부분에 논란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